LG “삼성 QLED 8K 아니야” vs 삼성 “CM 의미 없어, 물리적 8K 맞아”
LG “삼성 QLED 8K 아니야” vs 삼성 “CM 의미 없어, 물리적 8K 맞아”
  • 양대규 기자
  • 승인 2019.09.18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7일 IFA 2019에서 "삼성 QLED 8K 아니다" 선공
LG전자, "QLED 빛샘으로 답답해, OLED가 더 나은 디스플레이"
삼성전자, "8K 화질 CM으로 판단 못 해, 다양한 수치로 평가해야"

[디지털투데이 양대규 기자] LG전자와 삼성전자의 차세대 8K TV에 대한 논란이 점점 커지고 있다. 시작은 LG전자였다. 이달 초 열린 IFA 2019에서 LG전자는 삼성전자의 8K QLED TV가 화질선명도(CM)의 국제 기준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를 제시하면서, 진정한 8K가 아니라고 밝혔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IFA 2019부터 시작된 LG전자와 삼성전자의 8K TV 논란이 17일 양사의 설명회를 통해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오전 LG전자는 출입 기자들을 대상으로 ‘8K 기술설명회’를 가졌다. 기술설명회에서 LG전자는 경쟁사(삼성전자)와 자사의 8K TV를 비교해 설명했다. 이에 삼성전자는 기존의 무대응 방침을 풀고, 이날 오후 출입 기자들을 대상으로 자사의 TV가 왜 8K TV로 손색이 없는지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를 가졌다.

업계 관계자들은 LG전자와 삼성전자가 앞으로 커질 수밖에 없는 8K TV 시장에서 주도권을 잡기 위해서 이 같은 공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보고 있다. 전문가들은 LG전자가 자사의 OLED 기술력이 삼성전자의 QD-LCD(퀀텀닷 LCD) 기술력보다 나은 기술이라는 것을 대중들에게 인식시키기 위해서 네거티브 전략을 시도한 것으로 해석했다. 삼성전자 역시 그런 바탕에서 대응하지 않았으나, LG전자의 네거티브 공세가 심해지면서 자사의 기술에 대한 대중들의 불신이 커질 것 같아 적극적으로 대응한 것으로 보인다.

LG전자, IFA 2019서 "삼성전자 8K QLED TV 국제 기준에 맞지 않아"

지난 7일(현지 시각) LG전자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가전전시회 ‘IFA 2019’에서 자사의 8K OLED TV를 소개하며, 삼성전자의 8K QLED TV는 국제적인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날 LG전자는 TV 광고를 통해서도 자사의 OLED TV가 다른 TV보다 우수하다고 강조했다.

박형세 LG전자 TV사업운영센터장(부사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통해 독일 화질 인증기관인 VDE 등의 자료를 인용, "LG 나노셀 8K TV의 화질 선명도(CM)는 90%로 나온 데 비해 삼성 QLED 8K TV는 12%로 나왔다"며, "(삼성의 TV는) 픽셀 수로는 8K가 맞지만 해상도 기준으로는 8K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는 2016년 삼성전자 뉴스룸에 게재된 자료와 삼성 디지털프라자 광고물 등을 공개하면서 당시에는 삼성전자도 화소보다 선명도 기준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2019년의 삼성은 2016년의 삼성에 물어보고 배워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가 8K 해상도의 표준규격(CM 50% 이상)을 정할 때 삼성도 관련 논의에 동참했다며 "같이 규정을 만들어 놓고 이제는 '모르겠다'고 한다면 소비자들이 오도되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LG OLED TV 광고(사진=LG전자)
LG OLED TV 광고(사진=LG전자)

이날 LG전자는 새로운 TV 광고인 '차원이 다른 LG 올레드 TV 바로 알기'를 공개했다. LG전자는 광고에서 LED(발광다이오드) TV와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를 비교하며, LG OLED TV의 강점과 삼성전자로 추정되는 타사 LED TV의 한계를 부각시켰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VD) 사업부장은 LG전자의 8K 비교 시연과 관련해, "우리가 8K를 리드하고 있는데 그런 얘기를 한다는 게 안타깝다"며, "어느 곳에서든 1등을 따라 하려 하고 헐뜯는 것은 기본"이라고 밝혔다.

또한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 부문장 김현석 대표이사 사장은 개막전 간담회에서 "시장이 크기 위해서는 이슈가 있어야 많은 문제가 해결되고 관심도 끌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본다"며, LG전자와의 '맞대응'을 피했다.

업계는 간담회에서 LG전자가 ‘경쟁사’가 아닌 삼성전자를 직접 언급한 것에 대해 ‘이례적’이라는 평가를 보였다. 이날 LG전자는 17일 서울에서 별도의 브리핑을 열고 이와 관련한 자세한 설명을 하겠다며 '추가 공격'을 예고했다.

LG전자 8K 설명회(사진=LG전자)
LG전자 8K 설명회(사진=LG전자)

LG전자, "QLED 빛샘으로 답답해, OLED가 더 나은 디스플레이"

결국 LG전자의 공격으로 시작된 8K TV 논란은 10일 뒤인 17일, LG전자와 삼성전자가 각각 기자들을 직접 초대한 ‘설명회’를 통해 더욱 커지기 시작했다. 양사는 자사의 기술력을 통해 서로가 우위에 있다고 강조했으나, 서로의 입장 차이가 확연히 달라 논란이 해결됐다기보다는 더욱 커진 계기가 됐다.

먼저 LG전자는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출입 기자들을 초대해 LG전자의 4K OLED TV와 삼성전자로 추정되는 타사의 8K QLED TV를 비교했다. LG전자는 밤하늘에 별빛이 반짝이는 영상과 영화 라라랜드의 비슷한 상황의 영상을 동시에 틀어 비교했다.

LG전자 관계자는 삼성 QLED TV로는 어두운 바탕(블랙)에서 별이 잘 보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LG전자 관계자는 "(삼성 8K TV가) 백라이트의 한계로 별이 보이지 않는 것"이라며, "QLED는 빛샘으로 인해 안개가 낀 것처럼 답답하다", "시야각 개선을 주장하지만, 측면에서는 밝기 차이가 크게 난다"고 지적했다.

또한 LG전자는 이날 삼성 QLED 8K TV의 CM 값이 2018년도 90%에서 올해 12%로 급격히 떨어졌다는 점을 지적했다. CM 값이 화질에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지 자사 제품과 비교했다. LG전자 HE 마케팅커뮤니케이션 담당 이정석 상무는 삼성의 TV 화면을 전자 현미경으로 비춘 뒤 "처음엔 현미경이 초점이 안 맞은 줄 알았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삼성 TV의 화질 선명도가 떨어질 수밖에 없었던 이유로 '시야각' 개선에 따른 부작용을 들었다. 시야각은 TV를 정면이 아닌 양옆에서 보더라도 화면의 밝기나 색깔이 왜곡되지 않고 표현되느냐를 보는 화질 평가 기준이다.

남호준 전무는 "경쟁사(삼성) 패널이 시야각에서 LG 대비 좋지 않아 시장에서 꾸준히 이슈가 됐다"며, "삼성의 올해 나온 TV의 시야각이 작년보다 좋아졌고, 이를 보완한 데 따른 부작용이 있다고 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QLED 패널(왼쪽)과 LG전자 OELD 패널(오른쪽) 비교. LG전자 HE연구소장 남호준 전무가 분해된 삼성 TV의 QD 시트를 들고있다.
삼성전자 QLED 패널(왼쪽)과 LG전자 OELD 패널(오른쪽) 비교. LG전자 HE연구소장 남호준 전무가 분해된 삼성 TV의 QD 시트를 들고있다.(사진=양대규 기자)

삼성전자, "8K 화질 CM으로 판단 못 해, 다양한 수치로 평가해야"

LG전자의 공격에 삼성전자도 이날 오후 삼성전자 서울R&D 캠퍼스에 기자들을 초청해 설명회를 열었다. 이날 삼성전자는 LG전자의 8K TV에 대한 공격보다는, LG전자가 삼성전자에 공격한 CM 등의 부분에 대해 설명하는 방어적인 입장을 고수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8K TV 시장은 지금 성장해야 된다”며, 양사가 네거티브 전략보다는 상생하며 성장하자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삼성 QLED 8K TV와 LG 올레드 8K TV를 비교했다. 먼저 일간지를 촬영한 8K 고해상도 이미지 파일을 TV 두 대에 동시 출력한 뒤, 취재진에게 비교하도록 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두 화면을 비교하며, “삼성전자의 QLED 8K TV에서 글자가 더욱 선명하게 보인다”고 강조했다.

이날 삼성전자는 LG전자가 지적한 CM이 의미 없는 수치라고 반박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1927년 만들어진 CM은 흑백 TV의 해상도 평가 때나 사용한 기준으로 8K 같은 초고해상도 디스플레이를 평가할 때는 적합하지 않다”며, “현재 삼성전자는 TV 성능 평가 시 CM값을 따로 측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용석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VD) 사업부 상무는 “8K 화질은 CM으로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밝기와 컬러 볼륨 등 다른 광학적 요소와 화질처리 기술 등 시스템적인 부분이 최적으로 조합돼야 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측은 자사의 8K TV가 ‘물리적’으로 8K임이 입증됐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 관계자가 텍스트 이미지를 통해 양사 8K TV의 화질을 비교하고 있다.(사진= 양대규 기자)
삼성전자 관계자가 텍스트 이미지를 통해 양사 8K TV의 화질을 비교하고 있다.(사진= 양대규 기자)

삼성전자는 자체 제작한 8K 데모 동영상을 USB를 꽂는 방식으로 LG 올레드 TV와 삼성 QLED TV에 송출했다. 하지만 LG전자 제품에선 해당 동영상이 나오지 않았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LG TV는 8K 콘텐츠가 담긴 USB를 꽂아도 인식을 못 했다고 한다. 삼성전자가 준비한 HEVC 코덱을 LG 8K TV가 읽지 못한 것으로 추정된다. 삼성전자는 8K의 표준 중 하나로 HEVC 코덱이 적용될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날 설명회가 경쟁사에 제품과의 비교보다는 8K 시장의 확대를 위해 마련한 자리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8K 시장을 확대해야 하는 입장에서 다른 회사를 비방하는 것을 지양해야 한다”며, “8K 시장의 확대가 중요하다. 경쟁사에 대해 뭐라고 말하기는 힘들지만, 굳이 그렇게 이야기를 해야 하는 지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들은 양사의 싸움을 8K 시장의 주도권을 잡기 위한 싸움으로 보고 있다. 대형 TV 시장에서 LG디스플레이의 OLED 패널과 삼성디스플레이의 QLED 패널은 독점적인 위치를 지니고 있다. OLED와 QLED 진영의 주도권 다툼이라는 것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디스플레이 업계 관계자는 “지금 삼성전자와 LG전자의 화질 다툼은 결국은 소비자의 성향에 따른 선택이 될 것”이라며, “카메라 시장에서도 소비자들은 자신이 원하는 감성에 따라 캐논, 니콘, 소니 등을 선택한다. 물론 OLED와 QLED는 물리적인 특성에 따라 성능과 수명 등에서 서로의 장단점이 있지만 소비자들은 삼성전자와 LG전자의 높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즐거운 고민을 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