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혁 방통위원장 "의도된 가짜뉴스, 표현 자유 보장하지만 대책 마련해야"
한상혁 방통위원장 "의도된 가짜뉴스, 표현 자유 보장하지만 대책 마련해야"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9.09.09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격한 환경 변화에도 미디어의 본질적인 기능 및 역할은 변함없도록 공공성 강화해야"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한상혁 신임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가짜뉴스(Fake News, 허위 조작 정보)를 근절하고 미디어의 본질적인 기능 강화와 공공성 확대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9일 방통위원장으로 임명됐다.

한 위원장은 9일 오후 열린 취임식에서 “다매체 다채널 시대 국민의 선택권은 높아졌지만 인터넷을 통해 확산되고 있는 의도된 허위조작정보와 극단적 혐오표현은 여론을 왜곡하고 사회적 갈등을 심화시키고 있다”며 “급격한 환경 변화에도 미디어의 본질적인 기능과 역할은 변함없도록 공공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진실이 신발을 신고 있는 동안 거짓은 세상을 반바퀴 돌 수 있다는 말이 있다”며 “의도된 허위조작정보와 극단적 혐오표현에 대해서는 국회에 발의된 법안과 국민여론 등을 종합해 표현의 자유를 최대한 보장하면서도 국민이 공감할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한 위원장은 방송통신 시장에 남아있는 불공정한 거래관행 청산도 강조했다. 그는 “의무송출, 광고제도 등에 남아 있는 매체 간 차별 규제를 개선하고 국내외 사업자 간 역차별을 해소하는 데에도 계속 힘써나가야 한다”며 “공정한 경쟁을 통해 미디어 경쟁력을 높여 간다면 궁극적으로 시청자와 이용자의 복지 증진으로 귀결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한 위원장은 이효성 전 위원장이 강조했던 방송통신 분야 정부조직개편에도 관심을 보였다. 그는 “방송통신 업무는 두개 부처로 나뉘어 운영되고 있는데 이러한 방식으로는 변화하는 현실에 신속하게 대처하기 어렵고 미래비전을 만들어 나가는데 어려움이 있다”며 “방통위가 방송통신 정책 전문기관으로 위상을 재정립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협의하겠다”고 전했다.

한 위원장은 마지막으로 “개인정보 침해, 불법유해정보 유통 등 이용자 보호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취임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방송통신위원회)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취임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방송통신위원회)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