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을 주는 고객 가치, 공간에서 나온다”...송대현 LG전자 사장, 프리미엄 가전 화두 ‘공간’ 제시
“감동을 주는 고객 가치, 공간에서 나온다”...송대현 LG전자 사장, 프리미엄 가전 화두 ‘공간’ 제시
  • 이서윤 기자
  • 승인 2019.09.09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거 공간의 효율성과 기능성 극대화
제품 본연의 성능과 공간의 가치 동시에 높여

[디지털투데이 이서윤 기자] 송대현 LG전자 H&A(Home Appliance & Air Solution)사업본부장 사장이 현지시간 7일 독일 베를린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공간 가전’이라는 새로운 화두와 함께 가전 포트폴리오를 공간 사업으로 확대하겠다는 사업전략을 제시했다.

이날 송 사장은 “제품 개발 시 공간과의 조화를 염두에 두면 고객에게 감동을 줄 수 있는 새로운 가치를 발견할 수 있다”며, “고객들에게 단순히 편리함을 제공하는 가전이 아니라 거실, 주방, 침실 등 집안의 모든 영역에서 공간과 조화를 이루고 고객가치를 더해주는 새로운 공간 가전 솔루션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 사장이 현지시간 7일 독일 베를린에서 ‘공간 가전’이라는 새로운 화두와 함께 공간 사업으로 확대하겠다는 사업전략을 제시했다.(사진=LG전자)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 사장이 현지시간 7일 독일 베를린에서 ‘공간 가전’이라는
새로운 화두와 함께 공간 사업으로 확대하겠다는 사업전략을 제시했다.(사진=LG전자)

감동 주는 고객가치 위한 ‘공간 가전’ 새 화두 제시

최근 밀레니얼 세대가 주요 소비층으로 떠오르고 고객들의 라이프스타일이 변화하면서 가전과 공간에 대한 트렌드도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LG전자는 제품의 디자인뿐 아니라 기능과 서비스까지도 공간과 조화를 이루는 솔루션을 제시해 프리미엄 가전 트렌드를 선도해 갈 계획이다.

LG전자는 6일 개막한 ‘IFA 2019’에서 인공지능 전시존인 ‘LG 씽큐 홈’을 선보였다. 이곳에서 ‘그레이트 리빙・키친’, ‘홈오피스・홈시네마’, ‘스타일링룸・세탁라운지’ 등 실제 생활공간에서 고객들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춘 공간 솔루션을 제시했다.

주거 공간의 효율성과 기능성 극대화

1인~3인 가구의 증가로 주거 공간의 크기는 다양해지고 있다. 이에 따라 공간의 활용도와 기능성을 높이기 위해 공간을 벽으로 분리하지 않고 개방, 통합하는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LG전자는 기존 가전제품의 한계를 극복하고 가전 본연의 성능과 공간 효율성을 동시에 높인 신개념 융복합 제품을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LG 디오스 스마트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는 거실과 주방의 다양한 가전제품을 연결하는 허브 역할을 함으로써 공간의 통합을 돕는다. 사용자는 주방에서 다른 곳으로 이동하지 않고도 냉장고를 통해 조리법을 검색하고 식자재를 주문할 수 있다.

트롬 트윈워시는 드럼세탁기 하단에 통돌이세탁기를 결합해 두 제품을 각각 사용할 때 보다 바닥면적 등 사용공간을 대폭 줄일 수 있다.

초프리미엄 가전으로 성능과 공간 가치 동시에

LG전자는 거실과 주방 등 집안의 모든 공간에 품격 있는 아이덴티티를 부여하는 초프리미엄 가전 ‘LG 시그니처’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LG 시그니처는 ▲기술혁신으로 이룬 압도적인 성능 ▲본질에 충실한 정제된 디자인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직관적인 사용성을 갖춘 초프리미엄 가전이다. LG전자는 냉장고, 올레드 TV, 세탁기, 가습공기청정기, 에어컨 등 다양한 LG 시그니처 라인업을 국내에 선보였다.

한편 LG전자는 가구와 가전의 조화가 중요한 빌트인 분야에서도 한발 앞서가고 있다.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는 LG전자가 선보인 초프리미엄 빌트인 주방가전 브랜드다. 최상의 주방을 제공하기 위해 가전과 가구를 패키징해 주방 공간 전체에 대한 디자인 솔루션을 제공한다.

고객들은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논현 쇼룸에서 다다, 포겐폴, 키친바흐 등 프리미엄 주방가구와 빌트인 가전을 패키지로 제안받고 구매할 수 있다.

인공지능은 공간의 경계 허물고 새로운 공간 조성

LG전자는 스마트 가전, 인공지능 플랫폼, 스마트 센서 및 디바이스 등이 유기적으로 연결된 인공지능 스마트홈을 통해 공간의 한계를 뛰어넘는 솔루션을 제시해왔다.

LG전자는 2017년부터 출시한 생활가전 전 제품에 무선인터넷을 탑재해 인공지능 스마트홈 구현을 위한 스마트 가전 인프라를 확보해 왔다. 또 LG만의 독자 인공지능 플랫폼을 비롯해 구글의 ‘구글 어시스턴트’, 아마존의 ‘알렉사’, 네이버의 ‘클로바’ 등 다양한 플랫폼으로 사용자 편의성을 극대화하고 인공지능 플랫폼 경쟁력을 강화해 왔다.

LG전자는 최근 스마트 센서 및 디바이스 분야의 글로벌 강자인 루미사와 전략적 협력관계를 맺고 인공지능 스마트홈 생태계를 확대해가고 있다.

디자인경영센터장 노창호 전무(좌측부터),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 H&A스마트홈사업담당 류혜정 전무가 '공간 가전'이라는 새로운 화두와 함께 가전 포트폴리오를 공간 사업으로 확대하겠다는 사업전략을 제시했다.(사진=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장 노창호 전무(좌측부터),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 H&A스마트홈사업담당 류혜정 전무가 '공간 가전'이라는 새로운 화두와 함께 가전 포트폴리오를 공간 사업으로 확대하겠다는 사업전략을 제시했다.(사진=LG전자)

고성능, 고효율로 유럽 가전시장 공략

LG전자 H&A사업본부의 올해 상반기 유럽지역 매출은 6,991억 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5,982억 원 대비 약 17% 증가했다. LG전자는 생활가전의 차별화된 성능, 뛰어난 효율, 독보적인 내구성을 바탕으로 유럽시장 공략을 가속화 하고 있다. 

영국 유력 소비자잡지 ‘위치’는 지난 6월 드럼세탁기 평가에서 12kg 용량의 LG 드럼세탁기(모델명: FH4G1BCS2)를 “지금껏 테스트한 세탁기 중 최고”라 평가했다.
 
프랑스 최대 가전유통채널 ‘프낙 다르티’는 프랑스 환경에너지관리청과 함께 조사한 애프터서비스 지표에서 LG전자가 세탁기 부문 공동 1위로 선정됐다. 이 조사에 따르면 LG전자 세탁기는 구매 후 처음 2년 동안 고장률이 가장 낮은 제품으로 꼽혔다.

이처럼 LG전자 세탁기가 고객들로부터 차별화된 성능과 내구성을 인정받는 배경엔 10년간 무상보증하는 핵심부품인 ‘인버터 DD모터’가 있다.

DD모터는 모터와 세탁통을 직접 연결해 소음과 에너지소모량을 획기적으로 줄였다. 세탁통과 모터를 연결하는 별도 부품이 필요 없어 제품이 구조적으로 단순해지기에 내구성도 뛰어나다. 모터 속도를 자유자재로 조절해 제품 성능과 효율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인버터 기술도 장점이다.

LG전자 냉장고는 핵심부품인 컴프레서의 에너지효율과 내구성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린 ‘센텀시스템’으로 유럽 프리미엄 냉장고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센텀시스템은 LG전자가 유럽에 선보인 고효율·고성능 가전 브랜드다. 핵심부품의 내구성과 에너지효율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린 것이 특징인데, 효율과 내구성을 중요하게 여기는 유럽 소비자들로부터 인기가 높다.

LG전자가 냉장고에서 최고 수준의 에너지효율과 신뢰성을 구현한 데에는 LG만의 차별화된 핵심부품인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의 역할이 크다. 모터가 ‘직선운동’을 하는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는 동력을 전달하는 과정에서 에너지 손실이 적어 일반 인버터 컴프레서보다 효율이 18% 이상 높다.

또 모터의 속도를 자유자재로 구현하는 인버터 기술을 적용하고 있어 냉장고 온도를 보다 정밀하게 제어할 수 있다. 이를 바탕으로 LG 냉장고가 뛰어난 성능을 내면서도 진동과 소음을 줄인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