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한가위 보름달, 13일 오후 6시 38분에 뜬다
2019 한가위 보름달, 13일 오후 6시 38분에 뜬다
  • 김소연 인턴기자
  • 승인 2019.09.09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추석 보름달 관련 천문정보

한국천문연구원은 2019년 한가위(9월 13일, 금요일) 보름달이 서울 기준 18시 38분에 뜬다고 밝혔다. 

9월 13일 한가위 보름달이 뜨는 시각은 서울을 기준으로 18시 38분이며, 가장 높이 뜨는 시각은 자정을 넘어 14일 0시 12분이다. 

하지만 이때 달은 아직 완전히 둥근 모습이 아니다. 달이 태양의 반대쪽에 위치해 완전히 둥근 달(망望)이 되는 시각은 추석 다음 날인 9월 14일 13시 33분이다. 그러나 이때는 달이 진 이후로 볼 수 없다. 따라서 14일 저녁 월출 직후에 가장 둥근 달을 볼 수 있다. 

보름달 (사진=한국천문연구원 박영식)
보름달 (사진=한국천문연구원 박영식)

 

보름달이 항상 완전히 둥글지 않은 이유는 크게 두 가지이다. 먼저 음력 1일의 합삭 시각이 24시간 중 어느 때인가에 따라 보름날 떠오르는 달의 위상 차이가 발생한다. 또한 달의 공전궤도가 타원이어서 태양 방향(합삭)에서 태양 반대(망)까지 가는 데 시간이 일정하지 않기 때문이다.  

음력 1일은 달이 태양과 같은 방향을 지나가는(합삭) 시각이 포함된 날이며 이날부터 같은 간격(24시간)으로 음력 날짜가 배정된다. 예를 들어 합삭 시각이 음력 1일의 늦은 밤인 경우엔 음력 15일 뜨는 달이 태양 반대쪽에 오기 전이라 완전히 둥근 달이 아닐 수 있다. 이와 별개로 달의 타원궤도로 인해 태양의 반대쪽을 향하는 때(망)까지 실제 걸리는 시간은 일정하지 않기 때문에 완전히 둥근 달은 음력 15일 이전 또는 이후가 될 수 있다. 이 두 가지 주요한 원인으로 보름달이 완전히 둥글지 않을 수 있다. 이번 음력 8월의 합삭 시각은 양력 8월 30일 19시 37분이다. 

해발 0m를 기준으로 주요 도시에서 달이 뜨고 지는 시각은 아래와 같다. 

(자료=한국천문연구원)
(자료=한국천문연구원)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