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3호 태풍 '링링'...우편물 배달 일시정지 후 재개
제13호 태풍 '링링'...우편물 배달 일시정지 후 재개
  • 김소연 인턴기자
  • 승인 2019.09.06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배원 안전사고·우편물 훼손 우려…배달지연 협조 당부

[디지털투데이 김소연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본부장 직무대리 정진용)는 제13호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추석 명절을 앞두고 우편물 배달이 일시적으로 정지될 수 있다고 밝혔다.

올해 가장 큰 태풍인 ‘링링’은 지난 2010년 6명의 사망자를 낸 ‘곤파스’보다 세력이 더 강해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을 동반할 것으로 예보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전국 우체국에서는 집배원의 안전사고 예방과 우편물 보호를 위해 지역마다 우편물 배달을 일시적으로 정지하고, 기상상황이 호전되면 다시 배달을 재개한다. 

우체국별 배달정지 현황과 개별우편물의 운송 ․ 배달상황은 실시간으로 우정사업본부 홈페이지나 인터넷우체국, 우체국앱을 통해 조회할 수 있다.

우정사업본부는“태풍의 영향권을 벗어나면 배달을 재개해 국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겠지만 일부 우편물은 지연될 수 있기 때문에 협조와 양해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13호 태풍 링링 (이미지=KBS 뉴스화면 캡쳐)
제13호 태풍 링링 (이미지=KBS 뉴스화면 캡쳐)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