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텔레콤, 스카이 3G 폴더폰 공식 출시...13만2000원
착한텔레콤, 스카이 3G 폴더폰 공식 출시...13만2000원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9.09.05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번가 자급제폰 2주간 사전예약, 알뜰폰 사업자 통해 공식 판매 예정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착한텔레콤이 ‘스카이 3G 폴더폰(IM-F100)’을 공식 출시한다. 스카이 3G 폴더폰의 공식판매가격은 13만2000원이다. 2016년 6월 팬택에서 스마트폰 ‘아임백(IM-100)’이 출시된 지 3년 3개월 만에 스카이가 돌아온 것이다. 착한텔레콤은 3G 폴더폰 출시 후, 10월 말 LTE 스마트폰 출시도 예정하고 있다.
 
국내에서 5G 서비스가 본격화되며 주요 제조사에서는 3G 휴대폰의 생산을 중단했다. 그러나 음성통화를 위주로 하는 수험생 및 유년층, 노년층 등 폴더폰을 필요로 하는 이용자들은 선택에 제한이 있었고, 착한텔레콤은 이러한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스마트폰보다 폴더폰을 먼저 출시했다고 설명했다.
 
스카이 3G 폴더폰은 기존 스카이가 갖고 있던 디자인과 감성을 승계하는 펄 화이트와 샴페인 골드를 주요 컬러로 채택하였고 음성통화와 문자메시지, FM라디오 등 폴더폰이 갖춰야 할 기본 기능에 충실하게 제작됐다. 폴더폰 이용자들의 사용 특성을 고려해 1100mAh의 배터리를 2개 제공하며, 다양한 휴대폰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멀티 크래들도 기본 포함했다. 착한텔레콤은 5일부터 2주 동안 11번가를 통해 자급제폰 사전예약을 시행하며, 사전예약이 종료된 이후에는 알뜰폰 사업자를 통해 유통할 계획이다.
 
사전예약 동안 11번가에서 10%의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주요 스카이 제품을 50% 할인 받을 수 있는 13만2000원의 ‘스카이 쿠폰’을 모든 구매고객에게 제공한다. 휴대폰의 가격만큼 쿠폰을 제공하는 셈이다. 가령 무선이어폰인 스카이 핏 프로를 공식가격인 5만9900원에서 50% 할인된 2만9950원에 구매할 수 있으며 이 외에도 무선충전기 및 보조배터리 등을 구매할 때 최대 13만2000원에 해당하는 할인을 받는 것이 가능하다.
 
박종일 착한텔레콤 대표는 “스카이 휴대폰을 새롭게 출시하며 여러 어려움이 있었지만 스카이 제품을 기다려주신 고객 분들을 위해 한걸음씩 정진해왔다”며 “고객 분들의 신뢰를 되찾고 스카이 만의 차별화 된 모바일 라이프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스카이 3G 폴더폰 (사진=착한텔레콤)
스카이 3G 폴더폰 (사진=착한텔레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