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류 시스템 스며드는 삼성SDS…첼로스퀘어, 글로벌 이커머스 적용 사례 늘어
물류 시스템 스며드는 삼성SDS…첼로스퀘어, 글로벌 이커머스 적용 사례 늘어
  • 석대건 기자
  • 승인 2019.09.05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석대건 기자] 삼성SDS의 물류 플랫폼인 첼로 스퀘어가 아마존 등 글로벌 이커머스 기업를 파고 들고 있다.

삼성SDS(대표 홍원표)는 5일 ‘첼로 테크페어(Cello Tech Fair) 2019’에서 글로벌 이커머스(e-Commerce) 사업자와의 물류 협력 확대와 AI·IoT 기술의 물류 적용사례를 발표했다.

첼로 스퀘어는 블록체인, AI 분석 기술 등이 접목된 물류 플랫폼으로, 삼성SDS는 지난해 아마존에 이어 올해 일본 라쿠텐, 동남아시아 라자다와 협력을 확대하여 국내 기업이 글로벌 이커머스 시장 진출시 필요한 국가별 최적 배송사 선정과 수출 서류처리 등의 물류서비스를 첼로스퀘어를 통해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 삼성SDS는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브라이틱스 AI(Brightics AI)가 내재된 첼로 플랫폼으로 항만 혼잡도를 분석해 선박 도착 예정일을 화주에게 제공함으로써 내륙운송과 원활하게 연계 해주고 있다고 전했다.

국내 적용 사례로는 의류 전문 쇼핑몰 피피비스튜디오스의 온라인몰 시스템이 소개됐다. 피피비스튜디오스는 첼로스퀘어와 API(응용 프로그램 인터페이스)로 연계해 배송 상품명, 주문수량 등의 주문정보 입력과 지역별 최적 배송사 선정을 자동화하여 물류 업무를 효율화했다고 전했다.

김형태 삼성SDS 물류사업부문장(부사장)은 “글로벌 이커머스 사업자와 다양한 협업 모델을 발굴하여 국내 기업이 해외 이커머스 시장을 쉽게 공략할 수 있는 물류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