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로 식당 예약·문의하는데...알고보니 응답자가 인공지능?
전화로 식당 예약·문의하는데...알고보니 응답자가 인공지능?
  • 유다정 기자
  • 승인 2019.08.27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 차세대 스마트ARS ‘Ai Call’ 공개...사람처럼 자연스런 대화

[디지털투데이 유다정 기자] 네이버가 차세대 스마트ARS ‘Ai Call’을 최초 공개했다.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해 고객 문의에 자연스럽게 음성 응대를 가능케하는 서비스다. 네이버는 지역 소상공인 사업 편의성을 증진시킨다는 포부로, 연내 아웃백 미금점’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적용 매장을 확대할 예정이다.  

네이버가 27일 ‘제3회 네이버 서비스 밋업’에서 AI기술을 접목한 차세대 스마트ARS ‘Ai Call(가칭)’을 최초로 선보이고 시연회를 진행했다.

각 프로세스에는 ▲음성인식 ▲자연어처리 ▲음성합성 등 네이버 AI기술이 적용돼 고객의 문의에 자연스럽게 응대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Ai Call은 Clova의 음성인식기술(CSR, Clova Speech Recognition)을 이용해 고객의 음성데이터로부터 문자를 추출하고, 자연어 처리(NLP)와 대화엔진을 통해 문의 의도를 이해한다. 이후, 사업주가 등록한 ‘스마트플레이스’ 정보 중 고객이 원하는 정답형 정보를 찾아 자연어 처리해 문장으로 다듬는다. 정리된 답변은 음성합성기술(CSS, Clova Speech Synthesis)을 거쳐 자연스러운 목소리로 고객에게 전달된다. Ai Call은 일련의 프로세스를 0.2초 내에 빠르고 정확하게 수행한다.

실제로 이날 진행된 시연에서 ‘Ai Call’은 ‘몇 시까지 영업을 하는지’, ‘주차할 공간이 있는지’, ‘주차비가 지원 되는지’와 같은 시연자의 문의에 정확하게 대답했다.

‘Ai Call’이 상용화되면 기존의 스마트ARS ‘스마트콜’과 함께 지역 소상공인의 사업 편의성을 한층 증진시킬 전망이다. 기본적인 정보를 알려줄 뿐만 아니라 인기메뉴를 추천해주고, 추가적으로 필요한 사항이 있는지 먼저 질문하는 등 고객과 능동적으로 소통하며 예약까지 도와줘, 중소상공인은 사업 본질에 더욱 집중할 수 있다.

이건수 네이버 Glace CIC 대표는 "모든 발화에 대응하는 것이 아닌 음식점에 전화할 때라는 특수한 상황에서의 응대이기 때문에 대부분 자연스럽게 처리될 수 있을 것"이라며 "올해 아웃백 미금점을 시작으로 내년 정도에는 보급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 대표는 "저희는 2015년부터 사업자(소상공인)을 어떻게 더 편하게 할 수 있을까를 고민해 왔다"며 "(AI콜을 통해) 음식 주문까지 가능케하고 싶다. 향후 실제 적용해 나가며 색다른 아이디어를 더 실현해 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