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베트남, 인터넷주소 기술·정책 상호협력 이어간다...MOU 연장 체결
한국-베트남, 인터넷주소 기술·정책 상호협력 이어간다...MOU 연장 체결
  • 석대건 기자
  • 승인 2019.08.22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석환 KISA 원장 "협력 확장해, 국내 인터넷·정보보안 기업의 베트남 진출 기회 확대 노력할 것"

[디지털투데이 석대건 기자] 한국과 베트남 사이 인터넷 주소 관리 전략이 계속된다.

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김석환, 이하 KISA)은 베트남 인터넷주소관리센터(VNNIC)와 인터넷주소 기술 및 정책 관련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연장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KISA와 VNNIC은 지난 2015년 2월 인터넷주소 기술 및 정책 관련 업무협약을 처음 체결했으며, 올해 2월 협약 기간이 종료 예정이었다. 

하지만 협력을 지속하고자 하는 양 기관의 의사에 따라 기존 협약 내용을 정비해 연장 체결하기로 결정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인터넷주소 전략 및 정책 ▲인력 교육 ▲IP주소 및 AS번호 관리를 위한 활동 ▲다국어 도메인 등 국가도메인 정책 ▲DNS 보안 강화 정보 및 경험 등에 대한 상호 협력을 지속한다.

왼쪽부터 김석환 KISA 원장, 트란 민 탄 VNNIC 대표 (사진=KISA)
왼쪽부터 김석환 KISA 원장, 트란 민 탄 VNNIC 대표 (사진=KISA)

업무협약 체결 이래 양 기관은 매년 인터넷주소 관련 전략 컨퍼런스를 개최해 왔으며, VNNIC은 KISA가 국제인터넷주소기구(ICANN)와 공동 개최한 ‘아·태 인터넷거버넌스 아카데미’에 참여하여 아·태지역 청년 대상 인터넷거버넌스 교육에 협력한 바 있다.

트란 민 탄(Tran Minh Tan) VNNIC 대표는 “그간 KISA와의 협력을 통한 한국의 주요통신기반시설 보호, IPv6, DNS 적용 기술 관련 정보 교류가 실질적으로 크게 도움이 되었다”며, “이제는 전통 제조업과 무역을 넘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IT 분야의 협력도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석환 KISA 원장은 “IoT, 블록체인, 5G등 신기술에 의해 인터넷에 연결되는 기기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기기 간 연결을 중재하는 DNS 보안은 매우 중요하다”며, “관련 협력을 확장해 나가는 한편, 국내 인터넷·정보보안 기업의 베트남 진출 기회 확대를 위해서도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