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연봉킹 누구? 엔씨 김택진 62.5억-SKT 박정호 38.8억
상반기 연봉킹 누구? 엔씨 김택진 62.5억-SKT 박정호 38.8억
  • 유다정 기자
  • 승인 2019.08.15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유다정 기자] 14일 반기 보고서가 마감되면서 기업 수장들의 연봉도 공개됐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올해 상반기에 총 62억원을 받으며 게임·인터넷 업계를 통틀어 최고를 기록했다. 통신3사 중에서는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38억원으로 1위였다. 

김택진 엔씨 대표는 상반기 급여 9억1600만원, 상여금 53억3100만원, 기타 근로소득 100만원으로 총 62억4800만원을 가져갔다. 

엔씨소프트는 “회사 대표이사로서 리니지M 개발 및 상용화 추진을 최일선에서 선도, 창사 이래 최대실적을 달성함과 동시에 모바일 게임 매출 1위 달성 성과를 감안해 특별 장기인센티브 20억원 지급을 검토,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올해 상반기 급여 6억원, 상여 14억9800만원, 기타 근소로득 7900만원을 포함해 총 21억7700만원을 받았다.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겸 현 글로벌투자책임자(GIO)는 8억9800만원을 수령했다. 각각 급여 2억7000만원, 상여 5억6000만원, 기타 근로소득 6800만원 등이다. 

올해 매출 3조원을 넘보며 이익 개선에 나선 카카오에서는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를 포함해 상반기 5억원 이상 받은 임직원이 한 명도 없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이미지=엔씨소프트)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이미지=엔씨소프트)
박정호 SKT 사장(이미지=SKT)
박정호 SKT 사장(이미지=SKT)

통신업계에서는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상반기 급여 6억5000만원, 상여금 32억2800만원 등 총 38억8100만원을 받았다. 작년 같은 기간(29억2천500만원)보다도 30%이상 오른 수치다. 

SK텔레콤은 "이동통신(MNO)·미디어·보안·커머스 4대 사업을 중심으로 뉴 ICT 사업 포트폴리오를 성공적으로 재편하는 등 중장기적 기업가치 창출에 있어 탁월한 성과를 창출한 점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전했다.

그밖에 황창규 KT 회장은 8억4700만원을,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13억8900만원을 각각 수령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