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日 극우 'APA호텔' 판매 전면 중단
야놀자, 日 극우 'APA호텔' 판매 전면 중단
  • 유다정 기자
  • 승인 2019.08.15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유다정 기자] 글로벌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가 일본 대표 극우기업인 APA호텔의 판매를 전면 중단했다.

15일 야놀자는 이달부터 자사 웹사이트와 앱에서 APA 계열 호텔 211개에 대한 판매를 전면 중단하고 관련 정보를 삭제했다고 밝혔다. APA호텔 최고경영자 모토야 도시오의 왜곡된 역사관에 따른 조치다.

대한민국 홍보 전문가인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에 따르면 모토야 도시오는 일본의 대표적 극우인사로, 일본군 위안부 및 난징대학살을 부정하는 서적들을 직접 저술한 바 있다. APA호텔 역시 이 서적들을 객실에 비치하고 프런트와 웹사이트에서 판매까지 하는 등 고객들을 대상으로 꾸준히 역사왜곡을 펼쳐오고 있는 전형적인 극우기업으로 알려졌다.

이번 판매 금지 조치는 일본 경제 보복 이후 진행된 야놀자의 역사의식 고취 노력의 연장선상에 있다. 야놀자는 지난 7월부터 상해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한 ‘중국 상해 애국투어 기획전’, 하얼빈, 블라디보스톡 등 해외 독립운동 역사를 탐방할 수 있는 ‘해외 독립운동 사적지 인근 숙소 할인전’ 등의 애국 여행 기획전을 진행해왔다.

야놀자 관계자는 “왜곡된 역사관에 대한 단호하고 즉각적인 대처를 위해 해당 업체 판매 중단 및 관련 정보를 모두 삭제했다”면서 “향후에도 극우기업과의 연관성이 확인되는 여행 상품의 경우 판매 중지 등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