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갈등 장기화...화웨이, 美로펌과 계약 '미국 로비활동 강화'
美·中 갈등 장기화...화웨이, 美로펌과 계약 '미국 로비활동 강화'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9.08.14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웨이, 오바마 NSC 출신 변호사 이어 무역로비업체와 계약 맺어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중국의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미국에서 로비활동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화웨이는 지난 달 미국 로펌 시들리 오스틴과 계약하고 수출규제와 무역 제재, 기타 국가안보 관련 현안에 초점을 맞춰 로비활동을 하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화웨이는 로펌 스텝토 앤 존슨 및 존스 데이와도 계약하기도 했다.

13일(현지시간) 미국 블룸버그통신은 미국 행정부의 강력한 규제 및 저래 제한을 받고 있는 중국의 세계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미국에서 무역 로비스트를 고용해 로비 활동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자체 입수한 상원 문건을 근거로 화웨이가 지난달 미국 로펌 시들리 오스틴을 통해 앞서 설명한 내용을 바탕으로 로비활동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들리 오스틴은 이미 화웨이가 미국의 대(對)이란 제재를 위반하고 이란에서 사업하면서 최소 4개 금융기관을 속인 혐의로 기소된 사건도 맡고 있다. 이에 대해 블룸버그통신은 상원 문건은 화웨이와 시들리 오스틴이 유대를 한층 강화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화웨이는 로펌 시들리 오스틴 뿐 만 아니라 앞서 로펌 스텝토 앤 존슨 및 존스 데이와도 계약했다. 존스 데이의 파트너 변호사인 사미르 자인은 과거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에서 일하기도 했다.

런정페이 화웨이 CEO (사진=화웨이)
런정페이 화웨이 CEO (사진=화웨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월 화웨이가 오바마 인사인 자인을 로비스트로 고용한 사실이 알려지자 트위터에서 “좋지 않고,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한 적 있다. 결국 지난 5월 15일, 트럼프 대통령은 국가안보를 위협하는 기업의 통신장비 사용을 금지하는 국가비상사태 선포 행정명령에 서명하며 제재 조치가 사실상 시작됐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화웨이나 ZTE 등의 기업 명칭을 직접 명시하지는 않았다. 다음 날인 5월 16일, 미국 상무부는 화웨이 및 68개 계열사를 거래제한 기업명단에 올렸다.

그러자 지난 5월 19일 인텔, 퀄컴, 자일링스, 브로드컴 등 반도체 기업들이 자사 임직원에게 추가 공지가 있을 때까지 화웨이에 주요 소프트웨어와 부품을 공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공지하기도 했다. 구글도 화웨이에 하드웨어와 일부 소프트웨어 서비스 공급을 중단하기로 했다.

최근 열린 G20 정상회의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기업이 중국 통신장비 제조업체 화웨이와 더 많이 거래하도록 하겠다며 제재 완화를 시사했다. 하지만 곧바로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이는 안보와 무관한 분야에 한정된다며 화웨이는 여전히 블랙리스트에 남아 있다고 밝혔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화웨이의 일반적인 사면이 아니다”며 “이는 안보와 무관한 분야에 한정되며 화웨이는 여전히 블랙리스트에 남아있다”며 “화웨이는 심각한 수출통제가 적용되는 기업 리스트에 계속 있을 것이다. 국가 안보에 대한 우려는 여전히 가장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커들로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화웨이에 관해 국가 안보에 대한 의원들의 우려에 대해 공감하고 있으며 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상원의원들을 만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6월 러셀 보우트 백악관 예산관리국장 대행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등 국회의원 9명에 서한을 보내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부과한 규제 이행 일정 연기를 요청하기도 했다. 보우트 국장 대행은 정부의 행정명령으로 기업의 수가 급진적으로 감소(dramatic reduction)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보우트 국장 대행은 서한을 통해 “국가 안보를 고려한 정부의 조치를 이해하지만 이번 행정명령으로 인해 잠재적으로 영향을 받는 광범위한 이해관계자들이 상당한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시골 지역에서 연방 보조금을 수령하는 저소득층들이 이번 조치로 특히 더 큰 피해를 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