찜통더위에 말복까지 겹쳐… 바로고, 주말 배달 콜 수 67만 건 돌파
찜통더위에 말복까지 겹쳐… 바로고, 주말 배달 콜 수 67만 건 돌파
  • 유다정 기자
  • 승인 2019.08.12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거리 물류 IT플랫폼을 운영하는 스타트업 바로고가 ‘주말(금~일) 배달 콜 수‘ 67만 건을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9일~11일 바로고 ‘주말 배달 콜 수’는 672,000건으로, 전주 같은 기간(2일~4일)대비 약 10%(612,000건)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특히 금요일(231,000건)과 말복이었던 일요일(234,000건)의 배달 콜 수가 많았다.

이는 연일 계속되는 찜통더위에 말복까지 겹쳐 집에서 시원하게 배달 음식을 시켜 먹고자 하는 소비자들의 주문이 폭증한 것으로 분석된다. 또 보양 음식부터 아이스 디저트류까지 배달 가능 메뉴가 늘어난 것도 주 요인으로 꼽힌다.

바로고는 급증하는 배달 수요에 맞춰 최상의 배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SLA(Service Level Agreement) 제도를 운영 중이다. SLA평가는 라이더 배달 수행 건수, 고객 클레임 건수, 라이더 개인 평가지수, 매장 평가지수 등 일정 항목을 평가해 서비스 품질을 보완하고 향상하는 시스템이다.

바로고 관계자는 “여름이면 삼복날이나 날씨에 따라 배달 콜 수가 급증하기 때문에 최상의 배달 서비스를 유지하기 위한 만발의 준비를 하고 있다”라며 "특히 찌는 듯한 더위에 소비자와 가맹점주들의 연결을 위해 묵묵히 일하시는 라이더님들이 조금 더 나은 환경에서 근무하실 수 있도록 다양한 제도를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미지=바로고)
(이미지=바로고)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