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특히 여성분들께 죄송...경영서 물러날 것"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특히 여성분들께 죄송...경영서 물러날 것"
  • 신민경 기자
  • 승인 2019.08.11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신민경 기자]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자리에서 물러난다. 윤 회장은 11일 서울 서초구 내곡동 소재의 한국콜마 종합기술원 대강당에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결정을 밝혔다.

강단에 오른 윤 회장은 "회사 내부 조회에서 참고자료로 활용한 영상으로 인해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면서 "특히 여성 분들께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11일 사임 의사를 밝히며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사진=신민경 기자)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11일 사임 의사를 밝히며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사진=신민경 기자)

이어 "이번 사태에 대해 깊이 반성하며 제 개인의 책임을 지고 이 시간 이후 회사 경영에서 물러나고자 한다"면서 "제 과오를 높기 꾸짖어 주시되 회사 임직원들엔 격려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앞선 7일 윤 회장은 자사 직원 700여명을 대상으로 가진 월례조회에서 비속어가 난무한 보수 유튜버 '리섭TV'의 영상을 틀어 여론의 공분을 산 바 있다. 해당 영상에서 리섭은 "아베가 문재인의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넌무나 대단한 지도자임에 틀림 없다"며 문 대통령을 극단적으로 깎아 내렸다. 이어 "베네수엘라의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다"면서 "이제 곧 우리나라도 그 꼴이 날 것"이라며 여성을 비하하는 표현을 사용했다.

당시 정례 행사에서 의도와 상관 없이 영상을 시청하게 된 직원들은 익명 게시판을 통해 "회장은 보여준 영상에 동조하면서 각자 생각해보란 말을 남겼다" "개인의 정치 성향이 다 다른데 회사 차원에서 편향된 이념을 전달하는 게 말이 되냐" "연구와 사무직 직원들을 모아 놓고 생산직 사람들의 교양 수준을 공개적으로 저하한 발언도 실망스러웠다" 등의 글을 남겼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 : 김철균
  • 편집인 : 장윤옥
  • 편집국장 : 한민옥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today@d-today.co.kr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