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MS와 파트너십..."갤럭시노트10 화면, PC서 본다"
삼성, MS와 파트너십..."갤럭시노트10 화면, PC서 본다"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9.08.08 0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마이크로소프트(MS)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는다. 삼성전자는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갤럭시노트10 언팩 행사를 통해 마이크로소프트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5G 시대를 맞아 클라우드 컴퓨팅과 AI를 결합해 새로운 모바일 카테고리를 함께 열어 가기 위해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공개된 갤럭시노트10과 PC를 한 번만 연결하면 향후 별다른 조작 없이 PC와 스마트폰이 자동으로 연동돼 PC와 스마트폰을 오갈 필요 없이 PC에서 갤럭시노트10 화면을 그대로 볼 수 있다. 메시지, 알림을 확인하고 바로 답변할 수 있고, 갤럭시노트10에서 촬영한 최근 사진을 따로 옮기지 않고도 실시간으로 PC에서 확인하고 편집할 수 있다.

또 마이크로소프트의 모바일 이메일 솔루션인 ‘아웃룩’이 기본 적용되고, 가을부터는 삼성 갤러리 애플리케이션이 클라우드 기반의 마이크로소프트 원드라이브와 자동 동기화된다.

이날 삼성전자와 마이크로소프트는 모바일과 PC의 장점을 결합한 노트북 갤럭시북S도 선보였다. 이 제품은 세계 최초로 퀄컴의 7nm PC 프로세서인 스냅드래곤 8cx를 적용했다. LTE 이동통신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모바일 네트워크를 사용할 수 있다. 13.3형의 터치스크린과 일체형 키보드를 적용했고, 최대 1TB 마이크로 SD 카드를 지원해 최대 1.5TB 용량의 메모리를 사용할 수 있다.

갤럭시북S (사진=삼성전자)
갤럭시북S (사진=삼성전자)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