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유치전, 지자체 '을'이 되지 않으려면?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유치전, 지자체 '을'이 되지 않으려면?
  • 석대건 기자
  • 승인 2019.08.09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이터센터는 데이터를 위한 곳이지, 지역을 위한 곳 아냐"

새로운 네이버 데이터센터는 어디로 결정될까?

지난 7월 네이버는 제2데이터센터 용지를 공개 모집한 결과, 총 136개 부지에 대한 의향서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지자체는 60곳, 민간 사업자는 58곳이다. 이 중 2개 이상의 부지를 제안한 곳도 있다. 

네이버 데이터센터 유치 의향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진 주요 지자체로는 인천 청라, 의정부, 대전 등이 있다. 당초 공세동에 데이터센터 건립이 계획됐던 용인시도 다른 부지로 재신청했다. 

특히, 상대적으로 산업 낙후 지역으로 네이버의 낙수효과를 노린 지자체가 데이터센터 건립 의향을 보였다. 경기 북부 지역인 포천과 파주, 의정부를 비롯해 전북 군산 등이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이미 네이버 데이터센터가 위치한 강원도에서는 태백시가 폐광 시설을 활용할 수 있다며 부지 제공 의향을 전달했다. 

새만금개발청도 데이터센터의 건립 부지로 새만금 산업단지를 제안했다. 의향서 제출 발표 당시 새만금개발청 관계자는 주민 반대로 철회됐던 용인 공세동 데이터센터를 염두에 둔 듯 “새만금 산업단지는 넓은 부지가 확보돼 있고 재생에너지에 기반한 전력 생산 기반을 갖추고 있으며 주변에 인구 밀집 지역이 없어 민원 발생 가능성이 작다”고 밝히기도 했다.

네이버는 의향서를 접수한 지자체 및 사업자로부터 제안서를 접수하고 구체적인 부지 선정 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오는 14일까지 제안서를 접수한 후, 후보 부지 선정 및 방문, 우선협상부지 선정 순서로 진행될 예정이다. 선정까지 모두 2019년 내 이뤄지기 때문에 일정은 빠듯하다.

거인 '네이버'에 올라타고픈 지자체

네이버 데이터센터를 바라보는 지자체의 꿈은 크다.

지자체 등 유치를 하는 쪽이 바라는 바는 우선 ‘돈’이다. 이번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에 투자되는 비용은 5400억원이 달한다. 춘천 데이터센터의 약 2배 규모다. 일시적인 지역 경기 부양 효과를 노릴 수 있다.

또 유치 지역은 향후 디지털 밸리로서 투자 유치도 기대할 수 있다. 현 정부는 데이터 경제 활성화에 정책 역점을 두고, 오는 2023년까지 약 7조 7500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벤처 기업 유치 · 지역 투자 사업 등을 고려한다면, 데이터 경제의 핵심인 ‘데이터센터’를 보유한 지역이라는 것만으로도 큰 이점이 된다.

춘천에 위치한 네이버 데이터센터 '각'. 데이터센터는 보안 이유로 철저히 폐쇄된 공간이다. (사진=네이버)
춘천에 위치한 네이버 데이터센터 '각'. 데이터센터는 보안 이유로 철저히 폐쇄된 공간이다. (사진=네이버)

하지만 바라던 목표에 다가가기까지 참아야 할 게 많다. 우선 세원으로서, 네이버 데이터센터는 ‘빛 좋은 개살구’다.

지난 2018년 네이버는 춘천시에 지방세로 약 168억 원을 냈다. 춘천시의 2018년 예산이 약 1조 2천억원 규모인 점을 감안하면, 네이버라는 이름값에 만족하기 어렵다. 

이 배경에는 춘천시가 네이버 데이터센터를 유치하기 위해 제공했던 특혜가 있다. 춘천시는 유치를 위해 네이버와 협약을 맺고, 2011년 데이터센터를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승인을 받았다. 이를 통해 네이버는 취득세와 지방세는 물론, 법인세도 5년간 감면받았다. 부지매입비도 약 50% 지원받았다. 약 6600㎡(약 2000평)의 부지도 무상으로 제공받았다. 

춘천시로서는 약 2013년 6월 설립된 후, 약 5년 만에 돈을 받게 된 셈이다. 지자체에서 근무하는 지방세 관계자는 “네이버는 춘천에서도 가장 큰 법인 중 하나일 텐데, 전체 예산의 1% 정도의 세수는 다소 적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지역 일자리 측면에서도 의구심이 든다는 지적이다. 

네이버는 지난 2017년 용인시 데이터센터 설립에 따른 고용 창출 효과로 1000명을 제시했다. 하지만 역시 춘천 데이터센터 사례가 네이버의 주장에 신뢰도를 떨어뜨린다. 현재 춘천 데이터센터 근무 인력은 약 170여 명이다. 

네이버 자회사인 ‘인컴즈’의 인원까지 더해 약 700여 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있었다고 전하지만, 당초 R&D 센터 및 교육 시설로 IT 거점을 꿈꿨던 춘천시의 구상과 지금 데이터센터의 모습은 거리가 멀다. 게다가 자회사 ‘인컴즈’ 역시 네이버 고객센터 및 지식쇼핑 운영 업무를 주로 진행하는 기업으로, 네이버는 언제라도 춘천을 떠날 수 있다.

"데이터센터는 주민을 위한 곳 아냐"...지자체, 신중한 선택 필요

전자파 논란을 감수하고도 네이버 데이터센터 유치를 신청한 부지가 136곳이라는 점에서 유해성 시비는 마무리된 것으로 분석된다. 

네이버도 용인 공세동과 같이 ‘한번 더 어그러지면 안된다’는 위기 의식 때문인지,  춘천의 ‘각’ 주변 15개 장소의 전자파 강도를 측정한 보고서를 유치 의향을 신청한 지자체와 민간 사업자에 보내기도 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각 주변 전자파 측정치 평균 값은 0.16mG로, 집안 측정치 평균인 0.6mG보다 낮고, 일반 전자레인지의 전자파 수치인 19.79mG의 1% 수준라고 밝혔다.

국내 기업 데이터센터(IDC) 운영 관계자는 “전력을 충분히 제공할 수 있는 지자체 중에서 네이버가 고르지 않겠냐”며, 선택권은 이미 네이버로 넘어갔다고 말했다. 용인시가 데이터센터로 정해졌던 주요 이유 중 하나로, 용인에는 분당복합화력발전소를 비롯해 한국지역난방공사 등 발전소가 총 4곳이 위치한다. 

이어 “데이터센터는 데이터를 위한 곳으로, 극히 폐쇄적이고 보안 수준이 높아 고립될 가능성이 크다”며, “주민을 위한 곳이 아니니, 지역 경제 입장에서 보면 유치가 무조건 좋지만은 않으니 이익과 손해를 장단기로 잘 따져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가)

본 기사 내용과 관련, 네이버 측은 도시첨단산업단지 취득세와 지방세 감면 금액은 75.4억 원이며, 이는 ‘지방세특례제한법’에 의해 산업단지 조성 기업이면 어느 기업이나 주어지는 것으로, 춘천시로 받은 특혜가 아니라고 전해왔습니다.
 
더불어 부지에 대한 매입 지원은 나철성 강원평화경제연구소 소장 측의 일방적 주장으로, 네이버는 지주와 협의해 직접 매입했다고 알려왔습니다. 이에 춘천시-네이버와의 협약서 내용 공개를 요구했으나, 밝히지 않았음을 전합니다.

아울러, 네이버의 춘천 지역 기여도가 낮다는 부분 관련, 네이버는 현재 500여 명이 넘는 인컴즈 직원을 포함해, 네이버 데이터센터, 교육연구시설 ,에버영, 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 등 주요 계열사와 시설들이 춘천에 계속 위치해 총 700여 명의 지역인재들을 고용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