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디스플레이·전기 사장단 긴급소집…日 규제 대처 방안 논의
이재용, 삼성전자·디스플레이·전기 사장단 긴급소집…日 규제 대처 방안 논의
  • 양대규 기자
  • 승인 2019.08.05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의 추가 수출 규제에 대한 대응책 마련을 위해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등 계열사 사장단을 소집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회의는 일본 정부가 지난 2일 각의에서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다는 의결 후, 첫번째 회의다. 최근 위기 상황에 따른 대응 계획과 앞으로 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삼성전자와 관련 계열사 사장단을 긴급 소집해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에는 삼성전자 반도체, 디스플레이 사업을 담당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 김기남 대표이사 부회장,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 사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장 사장, 정은승 파운드리사업부장 사장, 영상디스플레이(VD) 사업부 한종희 사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이윤태 삼성전기 사장, 전영현 삼성SDI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이 부회장은 "긴장은 하되 두려워하지 말고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자"며, "새로운 기회를 창출해 한단계 더 도약한 미래를 맞이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 부회장은 6일부터는 삼성전자와 관련 계열사의 전국 사업장을 직접 찾아갈 방침이다. 평택의 메모리 반도체 생산라인, 기흥 시스템LSI 및 파운드리 생산라인, 온양과 천안의 반도체 개발·조립·검사 사업장, 삼성디스플레이 탕정사업장 등을 방문할 계획이다.

이에 삼성전자와 관련 전자 계열사 사장단은 여름휴가를 보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삼성전자)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