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텐, 중진공 ‘온라인수출기업화 사업’ 수행사 선정
큐텐, 중진공 ‘온라인수출기업화 사업’ 수행사 선정
  • 이서윤 기자
  • 승인 2019.08.05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쇼핑 플랫폼 큐텐이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의 ‘온라인수출기업화 사업’ 수행사로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큐텐은 역량있는 국내 중소기업을 발굴해 해외시장을 개척하는 온라인 수출기업으로 양성하기 위해 마련된 ‘온라인수출기업화 사업’에서 오픈마켓 분야의 수행 플랫폼으로 참여한다.

이번 사업은 내년 2월까지 약 6개월간 진행되며 ‘오픈마켓 판매 마케팅 교육’을 시작으로 글로벌 플랫폼을 체험해 보는 ‘테스트 마케팅’, 우수한 성과를 거둔 기업은 직접 온라인 수출을 시도해 보는 ‘판매실습’까지 진행된다.

큐텐은 셀러샵 운용을 위한 개별 마케팅 프로그램을 실시하는 한편, 기업의 판매계정 및 마케팅 관리 전담인력을 배치해 기업별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해외수출 경험이 없는 기업을 위해 마케팅 집중구좌 전용배너 생성, B2B 거래를 위한 타사업자 연계, 물류 플랫폼 큐익스프레스 자동연동을 통한 수출실적 신고 자동화 서비스 등 초보셀러에게 꼭 필요한 부분의 지원을 강화했다.

큐텐은 약 500여개의 국내 셀러들을 발굴, 온라인 수출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큐텐을 통해 본 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기업은 담당 이메일을 통해 관련 서류 및 양식을 받아 접수할 수 있으며 신청기간은 16일까지다. 참여기업들은 큐텐의 추천을 통해 중진공이 최종 선정한다.

큐텐 관계자는 “첫 해외진출시 낮은 리스크로 시장을 개척하기 위해서 현지에서 인지도가 높은 글로벌 플랫폼을 활용하는 것이 좋은 방법”이라며, “큐텐이 동남아 온라인 시장 진출 교두보로 각광받고 있다. 중진공 사업의 수행사로써 국내 기업들의 해외수출 역량 강화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