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 정책의 핵심 '데이터 바우처', 활성화 비책은 확실한 개인정보 기준
데이터 정책의 핵심 '데이터 바우처', 활성화 비책은 확실한 개인정보 기준
  • 석대건 기자
  • 승인 2019.08.06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1월 7일, 서울 금천구 시흥동에 거주하는 59세의 남성 A씨는 일반음식점에서 1만4,000원을 결제했다. 

‘1월 14일, 서울 강서구 화곡동의 64세 여성 B씨는 한 주유소에서 6만원을 결제했다. 

‘1월 22일, 29세 경북 포항시 남구 대잠동의 남성 C씨는 패스트푸드점에서 1만9,000원을 사용했다. 

‘1월 28일, 경기 안양시 동안구에 사는 27세의 여성 D씨는 124만 4300원의 항공권을 구입했다.

위의 4건은 모두 KB국민카드의 결제 정보로, 데이터바우처로 등록된 파일 상품이다. 제공기업인 KB국민카드는 고객 프로파일과 결합한 카드 매출 데이터를 상품으로 만들어 데이터스토어에서 판매하고 있다. 

KB국민카드가 판매 중인 카드 매출 데이터 샘플 (사진=데이터스토어)

데이터를 보면 카드 결제 일자를 기준으로, 성별과 연령에 따라 어디에 카드를 사용했는지 알 수 있다. 또 개인카드인지, 법인카드인지 혹은 등록 주소가 자택인지, 직장인지도 확인할 수 있다. 게다가 252개 업종 구분을 넘어 상세 업종까지 세분화해 파악할 수 있다.

어떠한 기업이라도 해당 데이터만 가지고 있다면, 서비스 타깃층 설정과 비즈니스 모델을 고도화할 수 있다. 또 거주지나 연령에 따라 맞춤 상품 광고도 가능해, 불필요한 비용 집행도 줄일 수 있다. 특정 고객군의 특정 업종에 따른 구매 비용도 알 수 있기 때문에 홍보 최적화 모델로 세울 수 있다.

물론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식별정보를 포함하고 있지 않으며, 2차 가공도 필요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산업 트렌드 파악은 물론 그동안 고객 정보를 위해 설문조사 등 1차원적인 방식으로 접근해 분석·조사했던 기업 마케팅 분야에서는 실제 데이터를 얻게 된 것이다.

너도나도 '데이터 활용' 원한다

지난 7월 30일로 올해 마지막 데이터 바우처 지원사업 모집이 끝났다. 이전 두 차례에 걸쳐 실시한 수요기업 모집 결과, 총 1,640건 중 1,085건이 선정됐다. 마지막인 3차 모집에서는 잔여 분인 555건에 대한 선정이 이뤄질 예정이다.

문재인 정부 데이터 활성화 정책의 핵심 중 하나인 ‘데이터 바우처’는 말 그대로 데이터 상품권. 위와 같은 데이터를 원하는 기업에 데이터 구매 비용이나 데이터 가공 소요되는 비용을 바우처를 통해 최대 7,000만 원까지 지원하는 사업이다.

데이터 바우처 구조도 (사진=데이터스토어)

일련의 과정이 이뤄지는 데이터 스토어는 현재 600여 개의 데이터 상품과 340개 이상의 공급기업이 등록돼 있다.

데이터 스토어를 운영하는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에 따르면, 이미 데이터바우처를 지원받아 데이터를 구매한 기업들은 알러지 등 식이제한이 필요한 고객에게 '맞춤식품 큐레이션 앱 서비스 개발'을 하거나, '인공지능 이미지 인식기반 건설현장 실시간 데이터화 서비스'로 예산을 추정하고 있다. 

데이터 바우처 선정 심사 관계자는 “국밥집에서도 데이터를 구매하고 싶다는 신청이 왔다”고 전할 정도다.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K-Data)에 따르면, 데이터 수집, 분석 등 국내 데이터 산업 관련 시장이 올해 16조원 수준으로 성장할 것이라 내다봤다. 

데이터 활성화의 관건은 2차 가공...활용 가능한 개인정보에 대한 확실한 기준 필요해

데이터 처리 기업 관계자는 “중견기업들을 포함해 작은 중소기업도 어떻게 해서라도 데이터를 활용해 비즈니스 모델을 바꾸려는 욕심이 커지고 있다”며, “데이터 바우처가 그나마 그들의 니즈를 채워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아직까지는 데이터의 가공, 그러니까 활용 방법에 대한 고민이 부족하다”며, “활용할 수 있는 개인정보의 확실한 기준을 당국이 정해줘야 활발한 2차 가공을 통해 데이터 활성화가 이뤄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국회에는 데이터 활용을 위한 개인정보 개념 정립 및 제도화, 개인정보보호 거버넌스 개선, 개인정보보호위원회 독립성, 개인정보 활용 책임 강화 등 데이터 활성화 정책과 관련해 인재근 의원이 대표발의한 ‘개인정보보호법’ 개정안, 노웅래 의원이 대표발의한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 김병욱 의원이 대표발의한 ‘신용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계류 중인 상태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