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내일 ‘화이트리스트서 韓 제외’ 가능성↑…강경화 “日 확답 없어”
日, 내일 ‘화이트리스트서 韓 제외’ 가능성↑…강경화 “日 확답 없어”
  • 양대규 기자
  • 승인 2019.08.01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이 내일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할 가능성이 더욱 높아졌다. 1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방콕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의 양자회담이 끝난 다음 기자들과 만나 “일본 측이 화이트리스트 제외와 관련해 아무런 확답을 하지 않았다”고 답해, 업계는 일본의 추가 제재가 현실화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강 장관은 "만일 그런 조치(화이트리스트 제외)가 실제 내려진다면 한일 양국 관계에 올 엄중한 파장에 대해 분명히 이야기했다"고 강조했다.

일본은 지난 7월 4일 한국에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3개 품목의 수출 제재를 단행한 바 있다. 이후 아베 정부는 8월에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다’는 추가 제재를 예고한 바 있다. 화이트리스트는 일본이 수출을 효율성을 위해 지정한 우방국으로 자국의 안전 보장에 위협이 될 수 있는 첨단 기술과 전자 부품 등을 타 국가에 수출할 때 허가신청을 면제하는 국가를 말한다.

1일 양자회담 이후 외교부는 "일본이 기존 입장에서 전반적으로 변화된 것은 없었다"며 "양측 간극이 아직 상당하다"고 말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우리 쪽에서 강력하게 수출규제 문제를 제기했고 특히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를 중단할 것을 강하게 촉구했다"며, "양측 간극이 아직 상당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쪽에선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이 배제될 경우 훨씬 더 관계가 어려운 상황에 처할수 있다는 점에 대해 매우 우려된다고 강력하게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8월 2일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 회의 참석차 방문한 싱가포르에서 고노 타로 일본 외무대신과 한일 외교장관회담을 개최한 강경화 외무부 장관(사진=외교부)
지난해 8월 2일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 회의 참석차 방문한 싱가포르에서 고노 타로 일본 외무상과 한일 외교장관회담을 개최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사진=외교부)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