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 한국-베트남 글로벌 엑셀러레이팅 가동
한양대, 한국-베트남 글로벌 엑셀러레이팅 가동
  • 이병희 기자
  • 승인 2019.07.29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양대 창업지원단, 하노이 캠퍼스K-KIMC와 MOU체결

[이병희 기자] 한양대학교가 아세안 진출을 희망하는 우수 스타트업 발굴 및 육성을 위해 ‘한국-베트남 글로벌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만들기로 했다.  

한양대학교 창업지원단(단장 류창완)은 지난 26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글로벌 인큐베이터 캠퍼스K, 액셀러레이터 KIMC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아세안 진출을 희망하는 우수 스타트업 발굴 및 육성을 위해 마련됐으며, 베트남 현지 투자기관, 인큐베이터, 공유오피스 등과 연계해 투자유치 등 글로벌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한양대는 이번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최근 캠퍼스K와 한-베트남 스타트업 지원을 위한 교차사무소를 설치하고, 오는 8월부터 KIMC, 국내 창업선도대학, 서울창업허브 등과 함께 국내 스타트업 대상 아세안 시장진출 프로그램을 본격 가동할 계획이다. 

류창완 한양대학교 창업지원단 단장(오른쪽)이 지난 26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글로벌 인큐베이터 캠퍼스K, 액셀러레이터 KIMC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류창완 한양대학교 창업지원단 단장(오른쪽)이 지난 26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글로벌 인큐베이터 캠퍼스K, 액셀러레이터 KIMC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캠퍼스K는 이미 지난 6월 말부터 한 달간 한양대 재학생들과 함께 하노이, 다낭 등 베트남 현지에서 창업아이템 시장 조사, 아이템 피보팅, IR 피칭 등으로 구성된 글로벌 인턴십 과정을 운영한 바 있다. 당시 베트남 국립대(VNU), 외상대(FTU) 등 현지 대학생들이 인턴십 과정에 함께 하며 한국 현지 시장 이해를 돕는 네비게이터 시스템을 운영해 큰 호응을 받았다. 

김태호 캠퍼스K 대표는 “베트남 현지에서 한국 스타트업에 대한 관심이 크다”며 “한-베트남 양국 스타트업이 실질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류창완 한양대 창업지원단장은 “최근 창업 열기가 뜨거운 베트남 현지 기관들과 협력관계를 지속적으로 구축해 나갈 계획”이라며 “혁신적인 아이템을 보유한 국내 창업기업들이 글로벌 진출에 도전할 수 있는 발판 마련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