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전철 안 밟아야지"...롯데-홈플 '日맥주' 매대서 내린다
"이마트 전철 안 밟아야지"...롯데-홈플 '日맥주' 매대서 내린다
  • 신민경 기자
  • 승인 2019.07.23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이마트가 일본 아사히맥주를 묶음으로 할인 판매한 사실이 알려져 빈축을 산 가운데 주요 대형마트들이 '매대 위 일제(日製) 지우기'에 적극 나섰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는 불매운동이 한창인 가운데 일본 아사히맥주를 반값에 판매하는 판촉 행사를 열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마트 측은 이와 관련 "논란을 인지한 직후 행사 종료는 물론 해당 상품들을 전부 재고창고로 빼두었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전 점포 내 판촉행사에 일본산을 포함하는 데 대한 제한을 둘지 논의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앞서 이마트 양재점은 지난달 초부터 최근까지 아사히 블랙 350㎖들이 6캔을 5000원에 파는 단독 행사를 열었다. 통상 6캔을 묶어 9900원에 판매해온 점을 감안하면 반값에 내놓은 셈이다. 불매 움직임이 퍼져 팔리지 않고 재고로 쌓여있는 일본 주류들을 처분하기 위함인데, 시국을 고려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뒤따랐다.

여타 대형마트들도 이마트의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해 자사 각 점포에서 일제를 매대 뒤쪽이나 후방(창고)으로 배치하는 모양새다.

롯데마트는 지난주 국내 전 점포에 일본 맥주 판촉 금지령을 내렸다. 회사 관계자는 "총 점포 125곳에 걸쳐 당분간은 맥주 등 주요 일본산 제품의 판촉을 진행할 계획이 없다"면서 "국내외 정세를 반영해 앞으로도 본사 차원에서 각 점포의 프로모션을 통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홈플러스도 매대에 일제의 노출을 최소화하는 전략을 사용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일본 주류 등 해외 소싱상품의 경우 판촉이나 진열 등이 사전 계약에 의해 이행돼야 하는 측면이 있어 이를 어길 시 불공정 거래로 비춰질 수 있다"면서도 "각 점포 영업단이 상황을 공유하며 제품을 매대 뒤쪽과 한쪽 구석에 밀어 놓거나 본래 계획보다 축소해서 진열하는 등의 방법을 실천 중이다"고 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