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이 5G 클러스터를 선보이는 이유는? '선택과 집중'
SK텔레콤이 5G 클러스터를 선보이는 이유는? '선택과 집중'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9.07.18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초기, 커버리나 품질에 한계...핵심 지역에서 5G 서비스 알린다

SK텔레콤이 전국 핵심상권 10개 지역과 5G 롤 파크, AR 동물원 등 5G 클러스터를 선정해서 그 지역에서만 즐길 수 있는 차별화된 5G 서비스와 혜택을 선보인다. SK텔레콤은 5G 클러스터를 통해 커버리지, 속도, 안정성 측면에서 최고 품질의 5G 네트워크 만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SK텔레콤은 같은 서비스라도 클러스터별로 색다른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클러스터 전체가 살아 있는 체험 공간이 될 것이라고 자신하기도 했다. SK텔레콤이 5G 클러스터를 만드는 이유는 5G 초기 서비스가 커버리지나 품질에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핵심 지역을 통해 5G 서비스를 알리려는 의도인 것으로 풀이된다. 즉, 선택과 집중 전략이다.

18일 SK텔레콤은 종로에 위치한 자사 5G 스마트 오피스에서 기자 간담회를 마련하고 5G 클러스터 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유영상 SK텔레콤 MNO(이동통신) 사업부장은 “처음에 클러스터를 생각하게 된 계기는 지금 5G망을 최대한 깔고 있지만 시간이 걸리고, 전국망 수준으로 가기에는 당분간 많은 시간이 필요한 상황에서 어떻게 하면 고객에게 5G의 가장 본질적인 네트워크와 본질적 서비스와 혜택을 누릴 수 있게 해줄까 하는 고민에서 시작했다”며 “사람이 많고 서비스가 가능한 지역을 중심으로 선택했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 내후년에 5G 전국망이 구축될 것인데 그때는 (클러스터가) 의미 없는 게 아닌가 생각할 수 있는데 그렇지 않다. 클러스터에 지속적인 서비스, 네트워크 혜택을 집중해서 클러스터 확대하고 클러스터 기반으로 기존 많은 매장 중심의 서비스마케팅에서 클러스터 기반의 서비스 마케팅으로 패러다임 전환하고, 5G 킬러 애플리케이션으로 만들고자 하는 장기적인 포석도 있다”며 “단순한 지금 사람 많은 데 망을 많이 깔자는 컨셉보다 장기적인 마케팅 변화 혁신 프로그램으로 생각했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지역별 5G 고객 분석과 지역 내 점포 수, 유동인구, 평균 매출 등 상권 분석을 통해 10개 핵심 지역을 선정했다. 해당 지역은 서울의 강남, 광화문, 건대, 홍대, 잠실과 대구 동성로, 대전 둔산동, 광주 상무지구, 부산의 남포동, 서면이다. 골목상권과 연계한 AR 멤버십 혜택도 선보인다. AR멤버십은 각종 할인혜택이 담긴 멤버십을 AR 기술을 통해 즐길 수 있는 서비스다. 가령 성수동에서 유명 맛집을 향해 스마트폰을 비추면 할인쿠폰을 획득할 수 있는 식이다.

유영상 SK텔레콤 MNO 사업부장이 18일 서울 종로구 SKT 5G 스마트오피스에서 5G 클러스터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유영상 SK텔레콤 MNO 사업부장이 18일 서울 종로구 SKT 5G 스마트오피스에서 5G 클러스터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5G롤파크, AR동물원, 5G스타디움 등의 5G 부스트 파크도 개장한다. 부스트파크는 초고속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고객들이 빠른 5G 속도와 서비스, 풍성한 혜택을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고객의 생활을 바꾸고 즐거움을 선사하겠다는 SK텔레콤의 의지를 담은 것이다. 5G 부스트 파크는 무료다.

SK텔레콤은 오는 25일부터 서울 종로에 위치한 LCK 경기장에 ‘5G 롤(LoL)파크’를 운영한다. 고객들은 롤파크에서 특정 지역을 향해 스마트폰을 비추면 전국의 팬들이 보내는 응원 메시지를 ‘AR응원필드’를 통해 볼 수 있다. 8월부터 올림픽공원, 여의도공원 등에서 AR 기술로 구현한 거대 고양이, 강아지, 알파카, 랫서팬더, 비룡 등을 만날 수 있는 ‘AR동물원’도 개장한다. 예를 들어 사진촬영 명소인 올림픽공원의 ‘나홀로나무’ 근처를 지나다가 스마트폰을 비추면 ‘AR자이언트 캣(거대 고양이)’이 나타난다.

이외에도, SK와이번스 프로야구 홈구장인 인천문학구장에 이어, SK나이츠 프로농구 홈경기장인 잠실학생체육관을 ‘5G 스타디움’으로 탈바꿈 시킨다. SK텔레콤은 연말까지 실감형 미디어(Immersive Media)를 통해 ‘5G 부스트 파크’를 순차적으로 개장한다는 방침이다.

유영상 사업부장은 “어떤 회사 든 사람이 많이 다니는 곳을 중심으로 한다. 클러스터가 전국망에서 차지 투자비중은 얼마인 지 따로 생각하지 않는다. 핵심 지역에 (기지국을) 밀집하게 설치한다고 했을 때 결국 궁극적으로 총합은 같을 것으로 본다”며 “리소스를 단기적으로 클러스터 쪽에 많이 쓴다고 한다면 점 단위의 전국망이 늦어질 수도 있지만, 제대로 된 서비스를 고객에게 보여준다는 측면에서 클러스터의 리소스를 동시에 쓰는 것이 맞다. 5G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들이 적어도 클러스터 지역에서는 좀 더 만족하고, 그런 경험을 확대하면서 나가야 5G가 확산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류정환 SK텔레콤 5GX인프라그룹장은 “(내년 초에 설치될 것으로 예상되는) 28㎓ 롤아웃에 대해 말씀드리면, 28㎓는 매크로 한 구축이 어렵기 때문에 서비스 테스트 등 성장 과정에 클러스터 중심으로 할 예정”이라며 “다만 28㎓는 장비, 단말 등 여러 가지 고려해서 매크로망 보다는 서비스를 타깃해서 펼칠 예정”이라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