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우주정거장 '톈궁 2호' 남태평양 제어 낙하...한반도 추락 가능성 낮아
中 우주정거장 '톈궁 2호' 남태평양 제어 낙하...한반도 추락 가능성 낮아
  • 김효정 기자
  • 승인 2019.07.16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중국 우주정거장 ‘톈궁 2호’의 대기권 재진입을 관측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7월 13일, 중국 유인우주국(CMSEO)의 톈궁 2호 폐기를 위한 대기권 재진입 계획 발표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우주위험감시기관인 한국천문연구원(천문연)과 함께 본격적인 감시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지난해 4월 통제불능 상태에서 대기권으로 재진입해 많은 우려를 낳았던 톈궁 1호와 달리, 중국 유인우주국은 톈궁 2호가 통제계획에 따라 안정적으로 낙하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중국 유인우주국은 7월 19일(시간 미정, 베이징 기준) 톈궁 2호를 대기권으로 재진입시킬 예정이며, 대기와의 마찰에 따라 연소하고 남은 잔해물이 서경 160도~90도, 남위 30~45도 범위의 남태평양 해역에 떨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텐궁 2호의 제어 낙하 지역
텐궁 2호의 제어 낙하 지역

천문연에 따르면 톈궁 2호는 현재(13시 06분 기준) 당초 궤도(고도 386km~378km)에 위치하고 있으며 낙하를 위한 궤도 변화는 보이고 있지 않다.

과기정통부는 현재 톈궁 2호의 한반도 추락 가능성은 극히 낮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궤도변경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