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 창립 10주년, "보안 넘어 디지털 사회 선도할 것"
KISA 창립 10주년, "보안 넘어 디지털 사회 선도할 것"
  • 석대건 기자
  • 승인 2019.07.16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9년 이후, 16만 건의 사이버 공격 대응 등 보안 전문기관 역할 수행
디지털 미래 사회 전문기관 위한 '2030 비전' 선포

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김석환, 이하 KISA)은 기관 창립 10주년을 맞아 지난 10년의 성과를 돌아보고, 다가올 10년의 혁신과 도약을 위한 의지를 다지는 ‘2030 비전 선포식’을 16일 KISA 나주본원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2030 비전’은 KISA 디지털 미래사회를 선도하는 기관이 되고자 발전 방향을 구상하기 위해 발족한 미래위원회를 통해 만들어졌다. 

KISA의 ‘2030 비전’은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디지털 미래사회 선도”를 미션으로 세우고 ▲국민·기업·국가 모두가 안심하고 신뢰할 수 있는 미래 인터넷 환경 조성, ▲안전한 데이터 활용을 통한 데이터 경제 시대 국가 경쟁력 제고, ▲혁신적인 인터넷 비즈니스 창출 및 국민체감 서비스 확산으로 디지털 전환 촉진, ▲조직 혁신을 통한 상생 경영으로 지역 균형 발전 및 일자리 창출 등을 담았다.

KISA 나주 본원 (사진=KISA)
KISA 나주 본원 (사진=KISA)

KISA는 지난 10년간 성과도 인포그래픽으로 전했다. 

KISA는 인터넷·정보보호 전문기관으로, 약 16만 건의 사이버공격 차단, 약 20만 건의 악성코드 유포 대응 등 안전한 사이버 환경을 구축했다고 전했다.

(자료=KISA)

또 정보보호 클러스터 구축, 지역정보보호지원센터 전국 7개소 운영, 정보보호 5대 해외전략거점을 통한 해외진출 등 정보보호 산업 활성화를 위해 국내 정보 보호 인프라를 지원했다. 

아울러 118민원센터 구축을 통한 430만여 건의 사이버 관련 이용자 고충 처리, 데이터이용기술지원센터를 통한 개인정보 비식별 조치 지원 등 개인정보 보호 활동을 지속했으며, 블록체인 시범사업을 통한 신 산업 생태계 구축, 약 190억 건의 종이문서 전자화 등 인터넷 산업의 신성장 동력 발굴에도 힘썼다고 KISA는 밝혔다.

김석환 KISA 원장은 “5G, 융·복합 등 급속한 ICT 환경 변화에 발맞춰 더 편리하고 더 안전한 4차 산업사회를 이끌어 갈 것”이라며, “10년을 넘어 100년을 바라보며 미래로 끊임없이 전진하는 한국인터넷진흥원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