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가상화폐 리브라 "충분한 논의 전까지 출시 안 할 것"
페이스북 가상화폐 리브라 "충분한 논의 전까지 출시 안 할 것"
  • 석대건 기자
  • 승인 2019.07.16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이 미국 당국의 ‘리브라’ 규제 표명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가상화폐 리브라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페이스북 칼리브라의 데이비드 마커스 대표가 “리브라에 대한 우려와 규제를 충분히 논의하기 전까지는 출시하지 않을 것”이라 밝혔다고 지난 15일(현지시간) 더버지는 보도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을 비롯해, 맥신 워터스 미 하원 금융위원회 위원장 등 미국 주요 금융 당국자들은 가상화폐 리브라가 출시되면 세계 금융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해당 프로젝트를 보류할 것으로 페이스북에 촉구한 바 있다.

맥신 워터스 위원장은 “리브라와 칼리브라 서비스가 충분한 감독 없이 방치된다면 미국과 세계적인 재정 안정을 위험에 초래할 수 있다”며, “범죄자에 의해 (자금 세탁 등으로) 악용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페이스북을 은행처럼 규제해야만 가능하다”며 리브라 프로젝트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사진=리브라)
가상화폐 리브라 프로젝트 페이스북 칼리브라의 데이비드 마커스 대표는 “리브라에 대한 우려와 규제를 충분히 논의하기 전까지는 출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CNN business)

데이비드 마커스 칼리브라 대표의 발언은 이에 대한 대답인 것. 마커스 대표는 성명을 통해 “리브라와 칼리브라 서비스는 연방과 미국 각 주의 규제 당국의 규제 대상”이라며, “소비자 보호 여부를 감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테러 자금 조달 등 범죄 악용 여부는 미 국가안전보장법를 따를 것”이며, 증권거래위원회의 투기 우려에 대해서는 “리브라는 투자 도구라기보다는 현금에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현재 페이스북은 가상화폐 관련 서비스를 구상하는 가장 큰 기업이다. 향후 리브라의 성공과의 별개로, 소비자 보호 대책과 국가 규제 여부는 다른 가상화폐 서비스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마커스 대표는 리브라가 금융 역사상 “가장 광범위하고 심도 있는 사전 조사”를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