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코에서 환전도 한다...원하는 환율 도달 시 알림까지
페이코에서 환전도 한다...원하는 환율 도달 시 알림까지
  • 유다정 기자
  • 승인 2019.07.16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편금융 플랫폼 기업 NHN페이코가 KEB하나은행과 손잡고 ‘페이코(PAYCO) 환전지갑’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페이코 환전지갑’은 ‘페이코’ 앱을 통해 외화를 간편하게 환전 신청하고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는 서비스로, 주요 외화인 달러(USD), 엔화(JPY), 유로(EUR)를 비롯해, 뉴질랜드(NZD), 스위스(CHF), 싱가포르(SGD), 영국(GBP), 중국(CNY), 캐나다(CAD), 태국(THB), 호주(AUD), 홍콩(HKD) 등 총 12종의 외화를 취급한다. 

이에 따라 이용자는 ‘페이코’에 등록한 모든 계좌를 이용해 필요한 외환 환전 서비스를 신청하고, 당일을 포함한 희망 수령일에 인천국제공항지점 및 환전소를 포함한 전국 KEB하나은행 영업점에서 실물 통화를 수령할 수 있다. 

‘페이코 환전지갑’은 환전해서 매입한 외국 통화를 보관할 수 있는 모바일 지갑 기능도 마련했다. ‘목표환율 설정’ 기능을 제공해 본인이 원하는 환율에 도달하는 시점에 알림 서비스도 제공해준다.  

지갑 기능을 이용하면, 환율이 떨어졌을 때 미리 외화를 구매해두고 실물 재화가 필요한 시점에 찾아 쓰거나 환율 추이에 따라 재환전이 가능하기 때문에 환테크에 유용하다. 재환전된 원화는 본인 계좌 또는 ‘페이코포인트’ 등으로 선택해 받을 수 있다. 

(이미지=NHN)
(이미지=NHN)

NHN페이코는 이번 서비스 출시를 기념해 환율 우대 이벤트를 진행한다. 여름 방학과 휴가 시즌을 앞두고 높아지는 환전 수요를 반영해, 8월 31일까지 달러(USD) 환전 시 실적이나 횟수 제한 없이 100%의 환율 우대 혜택을 제공하고, 더불어 페이코 제휴 계좌인 ‘PAYCO KEB하나은행 계좌’를 발급 받아 사용하는 경우에는 ‘페이코포인트’ 5,000원을 추가로 제공해준다.  

NHN페이코 측은 “‘페이코’의 비대면 금융채널 활용 가능성을 확인하고, 외환 영역으로 서비스를 확대하게 됐다”며 “이번 ‘페이코 환전지갑’서비스에 이어 해외 결제를 비롯한 크로스보더 금융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NHN페이코는 2015년 8월 간편결제 서비스로 시작해 통합 금융 정보 조회, 송금, 청구서 등 생활금융 서비스를 강화하며 ‘간편금융 플랫폼’으로 진화해 나가고 있다. 지난 5월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데이터진흥원이 주관하는 ‘마이데이터 실증 서비스 지원사업’에서 금융분야의 유일한 시범사업자로 공식 선정돼 데이터 분석 역량을 인정받았으며, 페이코의 금융 서비스와 결합해 금융 마이데이터 사업에서 선도적 입지를 다져나간다는 방침이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