킥고잉, 자전거도로 달린다...규제샌드박스 실증사업 선정
킥고잉, 자전거도로 달린다...규제샌드박스 실증사업 선정
  • 유다정 기자
  • 승인 2019.07.11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킥고잉’을 운영하는 올룰로는 경기도와 함께 신청한 규제샌드박스 실증사업이 10일 열린 제4차 산업융합 규제특례심의위원회로부터 최종 승인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이제 실증지역인 경기도 시흥시 정왕역 일대 자전거도로에서 전동킥보드 주행이 가능해진다. 킥고잉은 경기도와 함께 안전한 주행환경 확보에 필요한 조치를 취한 후 오는 9월부터 본격적인 실증 사업에 나선다.  

킥고잉은 자전거도로를 활용한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를 제공하며 시민들의 이동 편의성 제고 및 교통 혼잡과 대기오염 문제를 본격적으로 해결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실증사업을 통해 최근 급증하는 개인형 이동수단의 안전 운행 기준 마련과 제도 정비를 마련하는데도 힘쓴다. 

최영우 올룰로 대표는 “전동킥보드의 자전거도로 주행이 규제샌드박스로 선정되었다는 것은 개인형 이동수단 이용 기준 마련을 위한 본격적인 절차에 돌입한 것”이라며,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안전과 운행에 대한 기준이 마련되면 퍼스널 모빌리티 산업이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미지=올룰로)
(이미지=올룰로)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