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개통기지국 4.2만개'...KT, 5G 커버리지 확장하고 서비스 품질 올린다
'5G 개통기지국 4.2만개'...KT, 5G 커버리지 확장하고 서비스 품질 올린다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9.07.10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가입자의 82%가 5G 데이터 완전무제한 슈퍼플랜 요금제 선택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KT는 업그레이드 된 ‘5G 커버리지 맵 3.0’ 버전을 오는 11일 공개한다고 10일 밝혔다. 5G 커버리지 맵 3.0은 개통된 5G 기지국 위치를 지도 위에 핀(Pin) 이미지로 표시해 고객에게 보다 정확한 커버리지 현황을 알려준다. 또한 전국 주요 대형 건물의 5G 실내통신장치(인빌딩) 구축 현황도 주간 단위로 안내할 예정이다.

KT는 현재 가장 많은 5G 개통 기지국을 보유하고 있으며, 고객이 KT의 5G 서비스를 믿고 이용할 수 있도록 연말까지 가장 많은 기지국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8일 기준, 실제 개통되어 5G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지국 수는 4만 2103개다.

이밖에 KT는 전국에 고르게 5G 커버리지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을 제외한 경기 남부와 북부 지역을 비롯해 강원, 충청, 전라, 경상, 제주에 이르기까지 2만 8249개의 5G 기지국을 개통했다. 특히 우리나라 동쪽 끝인 독도와 울릉도, 남쪽 마라도에 이어 북쪽 최극단인 비무장지대(DMZ) 내 유일한 마을인 대성동에도 통신사 중 처음으로 5G 기지국을 설치했다.

한편 KT는 지난 4월 5일, 5G 상용화와 동시에 통신사 처음으로 고객이 직접 5G 커버리지를 확인할 수 있는 5G 커버리지 맵을 공개했으며, 일 평균 2010건의 페이지뷰(PV)를 기록하고 있다.

5G 상용화 100일 이용 현황 (사진=KT)
5G 상용화 100일 이용 현황 (사진=KT)

5월 5G 트래픽 전월비 2.53배↑, 5G가입자 82% 5G 데이터 완전무제한 슈퍼플랜

KT는 5G 상용화에 맞춰 업계 처음으로 5G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제 ‘KT 5G 슈퍼플랜’을 출시했다. 5G 요금제에서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을 내놓은 것은 KT가 처음이다. 월 8만원대 요금제부터 아무런 속도제한 없이 데이터를 마음껏 쓸 수 있다. 

KT 5G 가입자 현황을 분석한 결과, 82% 이상이 5G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제인 슈퍼플랜에 가입했다고 설명했다. KT의 5G 가입자는 40대 23%, 30대 22%, 20대 21%, 50대 20%, 10대 4%로, 남성 62%, 여성 38%가 5G를 택했다. 

5G 가입자 현황을 지역별로 살펴 보면, 서울∙수도권 50%, 경상도 25%, 충청도 10%, 전라도 10%, 강원도 3%, 제주도 2% 등 전국에 고루 분포되어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이는 KT가 서울∙수도권, 6대 광역시 및 주요 이동구간인 KTX, 경부∙호남고속도로 등 전국에 5G네트워크를 균형있게 구축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5G 상용화 첫 달인 4월 대비 5월 5G 트래픽 총량은 2.53배 늘었다. 이는 초고화질 동영상 중심으로 데이터 소비 속도가 빨라지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5G 시대에는 고품질 콘텐츠가 대폭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음악은 16비트에서 24비트 고품질 음원으로 진화하며 데이터 사용량이 9배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동영상은 최대 32배, 영상통화는 360 입체 통화로 변화함에 따라 최대 10배까지 데이터 사용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밖에 지난 5월 5G 가입자 1인당 평균 데이터 사용량은 22.3GB로 LTE 전체 가입자 9.5GB 대비 2.3배 많았다. 슈퍼플랜 요금제 이용고객과 기존 데이터 로밍 이용고객의 평균 데이터 사용량을 비교한 결과, 3배 증가했다. 특히 해외에서도 최대 3Mbps(초당 메가비트)의 속도로 로밍 데이터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슈퍼플랜 프리미엄 요금제 고객의 로밍 데이터 사용량이 기존 LTE 로밍 이용고객보다 15배 증가했다. 슈퍼플랜 스페셜·베이직 요금제 이용 고객은 12월 31일까지 전세계 185개국에서 기존 100Kbps에서 10배 빠른 1Mbps의 속도로 데이터 로밍을 이용할 수 있다.

구현모 KT 커스터머&미디어 부문장 사장은 “KT는 세계 최초 5G 상용화라는 의미 있는 길을 걷고 있는 만큼, 5G 1등을 달성하기 위해 고객 최우선 전략을 펼칠 것”이라며 “앞으로도 생활에 혁신을 불어넣을 수 있는 차별화된 서비스와 함께 전국 최대 5G 커버리지를 확보해 고객이 만족할 때까지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