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먼지 논란' 의류건조기 자동세척 콘덴서 10년 무상보증
LG전자, '먼지 논란' 의류건조기 자동세척 콘덴서 10년 무상보증
  • 이서윤 기자
  • 승인 2019.07.09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이서윤 기자] LG전자가 최근 먼지 문제로 논란이 된 의류건조기에 대해 10년 무상보증을 내세웠다.

LG전자는 9일 입장문을 발표. 자동세척 콘덴서 의류건조기에 대해 10년간 무상보증을 해주겠다고 밝혔다.

LG전자는 "건조기가 최근 들어 국내에도 본격적으로 도입되고 있고 건조 성능과 사용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기술들도 점차 진화하고 있다"며, "건조기를 사용하고 있는 고객들의 의견을 겸허히 듣고 개선할 필요가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고객들께 만족을 주는 제품을 지속 선보이겠다"고 전했다.

히트펌프건조기 개념설명 이미지(사진=LG전자)
히트펌프건조기 개념설명 이미지(사진=LG전자)

LG전자는 "옷감의 습기를 빨아들인 고온 다습한 공기가 차가운 콘덴서를 통과하면 습기가 물로 바뀌면서 먼지와 함께 배출된다"며, "일부 먼지는 콘덴서를 통과하는 과정에서 콘덴서에 남기도 하지만, 이는 콘덴서 세척 방식이나 제조사에 관계없이 동일하다"고 언급했다.

LG전자는 "콘덴서에 일정 수준의 먼지가 있더라도 의류건조기의 성능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아니다"며, "자동세척 콘덴서에 대해 제품 구입 후 10년간 무상으로 보증하고 보증 기간 내에 불편함을 느끼는 고객의 경우, LG전자 서비스에 연락하시면 서비스 엔지니어가 방문해 제품상태를 점검하고 적절한 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LG전자 자동세척 의류건조기는 "콘덴서 내부에 먼지가 낀다"는 소비자들이 나타나며 홍역을 치렀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