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콘텐츠 수출액 중 67%가 게임
국내 콘텐츠 수출액 중 67%가 게임
  • 유다정 기자
  • 승인 2019.07.05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유다정 기자] 게임이 국내 콘텐츠 산업 수출액 중 3분의 2 이상을 차지하며 콘텐츠 수출 전반을 견인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지난 4일 ‘2018 콘텐츠산업 통계조사’ 결과(2017년 기준)를 발표했다.

‘콘텐츠산업 통계조사’는 국가승인통계로서, 콘텐츠산업 분류에 근거해 11개 산업(출판, 만화, 음악, 게임, 영화, 애니메이션, 방송, 광고, 캐릭터, 지식정보, 콘텐츠솔루션)에 대한 통계정보를 체계적으로 제공한다.

2017년도 기준 국내 콘텐츠산업 매출액은 전년 대비 6.7% 증가한 113조2165억 원으로 집계되었다. 콘텐츠 매출액은 출판, 애니메이션 산업을 제외한 전 산업에서 증가했으며 특히 게임 부문에서 매출 규모가 크고 높은 증가율(20.6%)을 보여 국내 산업 성장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문체부 제공)
(자료=문체부 제공)

매출액 규모는 ▲ 출판산업이 20조7553억 원으로 가장 컸으며, 그 다음으로는 ▲ 방송(18조436억원), ▲ 광고(16조4133억원), ▲ 지식정보(15조414억원), 게임(13조1423억원)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2017년도 국내 콘텐츠산업 수출액은 전년 대비 46.7% 증가한 88억 1,444만 달러로 나타났다. 이는 국내 전 산업 수출액 전년 대비 증가율(15.8%)과 비교하면 매우 높은 수치이다. 수출액은 방송, 광고, 영화 등에서는 전년 대비 감소했지만, 게임(80.7%), 출판(17.9%), 음악(15.8%) 부문 등에서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또한 2017년도 수입액은 전년 대비 4.2% 증가한 12억 436만 달러, 무역수지는 76억1009만 달러의 흑자를 나타냈다.

수출액 규모는 ▲ 게임산업이 59억 2,300만 달러(해외매출액 포함)로 가장 컸으며, 그 다음으로 ▲ 캐릭터(6억6385만 달러), ▲ 지식정보(6억 1606만 달러), ▲ 음악(5억1258만 달러)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한류의 인기가 지속되며 콘텐츠산업 수출액은 5년간(2013년~2017년) 연평균 15.7%의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2017년도 국내 콘텐츠산업 종사자 수는 전년 대비 약 2.1% 증가한 64만4847명으로 전년 대비 약 1만3300명이 증가해, 최근 5년간 약 2만 5천여 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종사자 수는 출판, 음악 산업에서 전년 대비 감소했으며, 게임 부문에서 높은 증가율(10.7%)을 보였다.

이번 통계조사 결과는 문체부가 9개 산업(출판, 만화, 음악, 게임, 애니메이션, 광고, 캐릭터, 지식정보, 콘텐츠솔루션)의 사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와 2개 기관(영화진흥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실시한 영화, 방송 산업의 조사 결과를 인용해 집계한 것이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