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로 "아이폰 만나는 진입장벽 낮췄다, 리퍼비시 아이폰 출시"
CJ헬로 "아이폰 만나는 진입장벽 낮췄다, 리퍼비시 아이폰 출시"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9.06.27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베이코리아와 손잡고 G마켓에 약정·위약금 없는 자급제 '셀러 리퍼폰' 출시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CJ헬로의 알뜰폰 브랜드 헬로모바일은 G마켓을 통해 리퍼비시 아이폰을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자급제 형태로 단말기만 구입해 사용할 수도 있고, 기존과 같이 약정요금을 선택할 수도 있다. 리퍼폰 단말기는 헬로모바일이 직접 수집해 판매하는 방식으로, 글로벌 유통단계를 축소해 단말가격을 낮췄다.

고객들은 간편하게 온라인몰에서 자급제폰을 만날 수 있다. 헬로모바일은 G마켓에 아이폰7 128GB(39만6000원), 아이폰8 64GB(59만4000원), 아이폰8 256GB(\69만3000원) 등 세 종류의 리퍼비시 아이폰을 선보였다. 약정이 없기 때문에 언제든지 위약금 없이 해지할 수 있다. 단말기만 구입해 유심(USIM) 요금제와 결합해 사용하면 통신비를 크게 낮출 수 있다.

이 제품들은 새 제품과 동일한 수준의 성능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가격은 절반 수준이다. 해외직구 방식보다 저렴하고, 헬로모바일이 보증해 안심하고 쓸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이다.
 
기존과 같이 약정을 통해 좀 더 큰 할인혜택을 받을 수도 있다. 24개월 약정가입 시 아이폰7 128GB는 할부원금 없이 사용할 수 있으며, 아이폰8 64GB와 아이폰8 256GB은 각각 19만9000원과 29만9000원으로 이용 가능하다.

CJ헬로가 이베이코리아와 손잡고 G마켓에 셀러 리퍼폰을 출시한다 (사진=CJ헬로)
CJ헬로가 이베이코리아와 손잡고 G마켓에 셀러 리퍼폰을 출시한다 (사진=CJ헬로)

G마켓에 소개되는 리퍼폰은 셀러 리퍼비시폰(Seller Refurbish)이다. 애플이 AS센터를 통해 들어온 아이폰을 직접 재생산했던 제조사 리퍼(CPO: Certified Pre-Owned)와 달리 통신 사업자인 헬로모바일이 협력업체를 통해 직접 수집해 판매하는 방식이다. 유통구조를 줄이고 판매방식을 달리해 리퍼폰 가격을 20% 정도 낮출 수 있게 됐다.

모두 애플의 생산 및 AS전문 공인업체인 폭스콘(Foxconn)에서 재생산한 제품들로 100% 정품이며, 전국 12개소의 SKY서비스센터서 6개월간 무료 AS가 가능하고, 이후엔 애플의 공식 서비스센터를 통해 A/S받을 수 있다. 액정과 외관은 새 제품과 동일하고, 배터리는 95% 이상의 성능을 가지고 있는 것만 선별해 단말성능을 확인하기 어려운 중고폰과 달리 품질을 보증받을 수 있다.

조강호 CJ헬로 모바일사업본부 본부장은 “자급제 시장은 많은 사람들이 원하고 있지만 활성화되지 못한 매시브 니치마켓(Massive Niche Market)”이라며 “단말기만 구매할 수 있는 리퍼비시 아이폰은 본격적인 자급제폰 확산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어 “온라인몰을 통해 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리퍼폰을 구매하고, 유심(USIM)요금제와 결합해 사용하면 통신비를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다”고 강조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