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판매자와 동반성장 집중한다
11번가, 판매자와 동반성장 집중한다
  • 이서윤 기자
  • 승인 2019.06.23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이서윤 기자] ‘커머스포털’ 11번가가 판매자와의 ‘동반성장’에 집중하며 사회적가치를 창출, 전파하고 있다. 지역경제활성화를 이끄는 지역 소상공인부터 다양한 사회적기업까지 이커머스의 발전을 이끄는 우수 판매자들을 지원, 육성하기 위한 프로그램 마련에 앞장서고 있다. 

오는 7월 4일 오후 2시부터 부산 벡스코에서 11번가 MD들이 부산 지역 판매자들을 직접 찾아가 만나는 ‘성공전략 11번가 MD 간담회’가 열린다. 마트, 패션, 리빙 레저, 디지털, 생활문화 부문의 카테고리별 대표 MD가 참석해 부산과 경남 지역의 판매자들과 간담회 시간을 갖는다. 

부산/경남 지역은 서울/경기에 이어 11번가 판매자수가 두 번째로 많은 지역이다. 패션/잡화, 리빙 상품의 판매가 많이 이뤄지지만 서울과 떨어진 지역적인 이유로 MD와의 직접적인 만남이 어려운 점을 고려해 11번가 모든 카테고리의 MD들이 한꺼번에 참여하는 간담회가 마련됐다.  

오픈마켓 차별화 전략, SNS 활용 전략에 대한 강의가 진행되고 11번가 MD들이 직접 판매자들이 궁금해하는 11번가에서의 성공 전략을 설명한다. 일회성 행사에 그치지 않고, 행사에 참여한 판매자들의 상품을 모은 기획전을 별도로 열어 실질적인 도움을 줄 예정이다. 또 부산/경남 지역을 시작으로 올해 광주와 대구에서도 이 같은 행사를 열어 MD와 판매자간 접점을 늘리고 ‘파워 셀러’ 영입에 집중할 계획이다. 참가를 희망하는 셀러들은 11번가 셀러존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11번가는 전국의 실력 있는 판매자를 발굴하기 위해 올해 본격적으로 지역 판매자들과의 만남을 이어갈 계획이며 소상공인 지원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11번가는 지난 4월 강원도 산불 피해를 입은 지역의 판매자들을 대상으로 ‘판매 수수료 전액 면제’ 혜택을 지원했다. 강릉시, 고성군, 동해시, 속초시, 인제군 등 산불로 피해를 입은 특별재난지역에 소재한 11번가 판매자들을 대상으로 4월 16일부터 6월 15일까지 2개월 간 판매 거래에 대해 수수료를 받지 않았고 이를 통해 162명의 판매자가 총 1억원이 넘는 수수료를 감면 받았다. 

11번가 측은 “갑작스러운 대형 재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을 강원 지역 판매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고 사회적책임을 다하고자 내린 결정이었다”라며 “판매자 분들의 빠른 복구와 사업 안정화에 도움이 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5월 개최된 SK그룹의 'Social Value Connect 2019' 행사에서 11번가는 사회적기업 판로지원을 위한 부스를 운영했다. 20여 곳의 사회적기업 혹은 예비사회적기업에 온라인 판매 활성화, 11번가와의 협업을 통한 신규상품 기획 제안과 협업마케팅에 대한 멘토링을 제공했다. 사회적기업의 온라인 판로 확대에 대한 높은 관심을 확인한 이번 행사를 계기로 11번가는 하반기 중 사회적기업을 대상으로 한 전용 기획전 마련, 수수료 인하 등의 실질적 지원 프로그램을 차례로 선보일 계획이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