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SAT "위성과 5G의 융합으로 글로벌 플랫폼 사업자 도약"
KT SAT "위성과 5G의 융합으로 글로벌 플랫폼 사업자 도약"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9.06.18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부터 20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진행되는 '커뮤닉 아시아 2019' 참가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KT SAT은 오는 20일까지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에서 진행되는 커뮤닉 아시아(CommunicAsia) 2019에 참가한다고 18일 밝혔다. KT SAT은 이번 행사에서 위성 중계기 서비스 사업자를 넘어 위성 플랫폼 사업자로 도약하기 위한 활동에 주력한다. 

커뮤닉아시아는 방송과 사물인터넷(IoT) 기술 전시회인 ‘커넥트 테크 아시아(ConnecTech Asia)’에 속해 있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 최대의 방송∙통신 박람회다. KT SAT은 2014년부터 6년 연속 커뮤닉아시아에 참가하고 있다.

KT SAT은 올해 커뮤닉아시아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KT SAT의 3대 신성장 동력을 처음으로 공개한다. KT SAT의 신성장 동력은 ▲위성-5G ▲블록체인 기반의 위성 서비스 ▲위성 구간 양자 암호 통신이다.

위성 5G는 광케이블 대신 위성 통신을 이용해 5G 기지국과 코어 네트워크를 연결하는 융합 통신 기술이다. KT SAT은 위성 5G를 이용해 KT SAT의 위성과 KT의 5G 네트워크를 연동하고 도서와 해상 지역에도 끊김 없는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기술과 글로벌 표준 현황을 전시한다.

KT SAT 직원이 커뮤닉아시아에 참가한 위성사업자들에게 위성 5G 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KT SAT)
KT SAT 직원이 커뮤닉아시아에 참가한 위성사업자들에게 위성 5G 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KT SAT)

 

KT SAT의 블록체인 기반의 위성 서비스는 ‘해상 위성 통신 서비스(MVSAT, Maritime Very Small Aperture Terminal)’가 제공되는 선박의 CCTV에 KT 블록체인 기술 ‘기가 스텔스(GiGA Stealth)’를 도입한 솔루션이다. 기가 스텔스는 블록체인 기술로 신원이 검증된 송신자에게만 사물인터넷 단말의 IP 주소를 공개하는 기술이다.

블록체인 기반의 위성 서비스를 이용하면 ‘블록체인 개인 키’를 보유하고 있는 사용자(육상, 선주 등)만 외부에서 선박에 설치된 CCTV 원격모니터링이 가능하고, 비허가자는 CCTV 원격접속 자체 불가해진다. 이 서비스는 올 하반기부터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

위성 구간 양자 암호 통신은 현재 위성 데이터 통신의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KT SAT이 개발하고 있는 기술이다. 해당 기술이 상용화되면 신뢰도 높은 네트워크 구축이 필수인 군이나 정부에서도 위성 기반의 데이터 통신 서비스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KT SAT은 KT스카이라이프와 협업해 위성 방송과 LTE를 결합한 차량용 미디어 서비스 ‘SLT(Skylife LTE TV’) 서비스를 시연하고, 안드로이드 기반 UHD 위성방송의 음성 인공지능(AI) 서비스와 OTT 플랫폼 등을 글로벌 무대에 선보인다.

이 외에도 KT스카이라이프와 공동 개발한 'KT 위성-미디어 사업 패키지 서비스'를 통해 위성방송과 콘텐츠 분야의 신규 사업자들에게 KT그룹 위성방송 운용 노하우와 인프라 컨설팅을 제공할 예정이다.

KT SAT 한원식 대표는 “KT SAT은 50여년의 경력을 보유한 위성 전문 기업으로서 위성 산업의 신성장 동력 발굴을 위해 매진하고 있다”며 “위성 중계기 사업자를 넘어 플랫폼 사업자로 도약하기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