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 모빌리티의 무서운 상승세...킥고잉, 15만 회원 돌파
마이크로 모빌리티의 무서운 상승세...킥고잉, 15만 회원 돌파
  • 유다정 기자
  • 승인 2019.06.13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유다정 기자]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킥고잉’을 운영하는 올룰로는 서비스 론칭 10개월 만에 가입 회원 15만 명을 돌파했다고 13일 밝혔다. 

킥고잉은 2018년 9월 출시한 국내 최초의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다. 현재 서울시 ▲강남구 ▲마포구 ▲송파구 및 경기도 판교 등에서 이용할 수 있다.

킥고잉 회원 수는 지난 3월 5만 명을 넘어선 이후 빠르게 증가해 왔다. 5월 10만 명을 달성한 데에 이어 한 달만에 15만 명을 돌파했다. 누적 탑승 횟수는 60만 건에 달한다. 

이를 기념해 킥고잉은 15만 회원 달성 이벤트를 준비했다. ‘나는 OO할 때 킥고잉을 탄다’를 주제로 개인 인스타그램에 게시물을 등록한 후 이벤트 페이지에 게시 링크를 제출하면 된다. 이벤트 기간은 12일부터 이달 23일까지다.

참가자 전원에게는 킥고잉 5분 무료 이용쿠폰 3장을 증정한다. 또한 우수 참여자 15명에겐 15분 무료 이용쿠폰 15매를 제공한다. 쿠폰은 이달 26일 일괄 지급될 예정이다. 

최영우 올룰로 대표는 “킥고잉을 사랑해주시는 고객들 덕분에 빠르게 성장할 수 있었다”며, “킥고잉은 단거리 이동을 책임지는 마이크로 모빌리티의 선두주자로서, 앞으로도 고객의 안전과 도시의 질서를 최우선으로 하며 서비스를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미지=올룰로)
(이미지=올룰로)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