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커버그, 페이스북 개인정보 문제 알고 있었다"
"주커버그, 페이스북 개인정보 문제 알고 있었다"
  • 유다정 기자
  • 승인 2019.06.13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유다정 기자]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은 마크 주커버그 페이스북 CEO가 회사에 잠재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는 사생활 관행을 알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이메일들이 있다고 보도했다. 

페이스북은 지난 2012년 유저 동의 없이 데이터를 제3자에게 공유하지 않기로 연방무역위(FTC)와 합의한 바 있다.

아울러 2018년 3월에도 회사가 수천만 명의 사용자에 대한 개인적 정보를 정치 컨설팅 회사인 'Cambridge Analytica'와 공유할 수 있도록 허용한 이후 조사가 강화됐다. 

조사위의 눈길을 끈 것은 2012년 4월, 저커버그가 직원들에게 페이스북 이용자 수천만 명의 정보를 데이터베이스화했다는 앱에 관해 문의한 이메일이다.

WSJ에 따르면 이용자의 페이스북 개인정보 보호 설정과 무관하게 페이스북은 이용자 정보를 공유할 수 있었으며, 당시 저커버그는 당시 개발자들이 그 사실을 공개하지 못하도록 페이스북이 조치를 취해야 하는지 알고 싶어했다.

"그 무렵 보낸 이메일은 주커버그와 다른 고위 임원들이 FTC 명령에 우선 순위를 두지 않았다는 것을 시사한다"면서, "이 이메일은 회사가 FTC와의 신속한 해결을 모색한 이유 중 일부"라고 WSJ는 전했다. 

이에 대해 회사는 성명을 내고 "우리는 지금까지 공정위의 조사에 전적으로 협조했으며 수만 건의 문서, 이메일, 파일을 제공했다"며 "마크 저커버그나 다른 페이스북 직원은 회사의 의무를 위반하지 않았으며, 그들이 그랬다는 것을 나타내는 이메일도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미지=플리커)
(이미지=플리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