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스타일러, 일본도 주목했다
LG 스타일러, 일본도 주목했다
  • 이서윤 기자
  • 승인 2019.06.07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5월 누적 판매량 전년 동기 대비 약 1.5배↑
17개 도시에 체인점 보유한 헨나 호텔 700여 객실 스타일러 공급

[디지털투데이 이서윤 기자] LG전자 의류관리기 스타일러가 일본에서 필수가전으로 떠오르고 있다. LG 스타일러는 2017년 일본시장에 처음 출시된 이후 빠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LG전자가 올해 5월까지 일본에서 판매한 스타일러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50% 늘었다. 지난해 연간 판매량도 2017년보다 약 2배로 성장했다.

호텔 등 B2B시장에서도 호응을 받고 있다. 최근 LG전자는 도쿄를 비롯한 17개 도시에 체인점을 보유한 헨나 호텔의 700여 객실에 스타일러를 공급했다.

일본의 한 가전매장에서 직원이 고객에게 LG 트롬 스타일러를 소개하고 있다.(사진=LG전자)
일본의 한 가전매장에서 직원이 고객에게 LG 트롬 스타일러를 소개하고 있다.(사진=LG전자)

LG 스타일러는 매일 세탁할 수 없는 교복, 정장 등을 항상 깔끔하고 깨끗하게 입고 싶어하는 일본 고객들의 기대를 충족시키고 있다.

무엇보다 스타일러가 꽃가루를 제거할 수 있다는 점이 일본 고객들에게 매력이다. 일본에서는 매년 계절성 꽃가루로 인해 알레르기 환자가 급증하면서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 특히 도쿄, 치바 등 수도권 인구의 절반 가량인 2,100만 명이 꽃가루 알레르기를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은 여름과 장마철에 습도가 높아 의류가 쉽게 눅눅해진다. 그래서 의류를 보송보송하게 관리할 수 있는 스타일러가 인기다. 특히 스타일러의 문을 활짝 열고 제습 기능을 사용하면 방안의 습기를 최대 10리터까지 없앨 수 있어 스타일러가 설치된 드레스룸 같은 공간이 산뜻해진다.

LG전자는 한국, 일본을 비롯 미국, 중국, 독일 등 10여 국가에 스타일러를 출시하고 신개념 의류관리문화를 전파하고 있다.

류재철 LG전자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부사장은 “일본 시장에서 스타일러의 차별화된 가치를 더 많은 고객들이 경험할 수 있도록 마케팅 활동을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