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프로젝트 프리즘’ 맞춤형 가전 시대 열어
삼성전자, ‘프로젝트 프리즘’ 맞춤형 가전 시대 열어
  • 이서윤 기자
  • 승인 2019.06.04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조, 개인화, 협업 통한 가치 창출..다양한 라이프스타일 표현

[디지털투데이 이서윤 기자] 삼성전자가 생활가전 사업의 새로운 비전인 ‘프로젝트 프리즘’과 그 첫번째 신제품인 ‘비스포크’ 냉장고를 4일 전격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강남구 도산대로에 위치한 삼성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에서 미디어데이를 열고 프리즘처럼 다양한 소비자의 취향ㆍ경험을 담은 맞춤형 가전 시대를 연다고 밝혔다.

김현석 삼성전자 소비자가전 부문장 사장은 환영사에서 “밀레니얼을 중심으로 다양한 세대에 나만의 취향과 경험을 중시하는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다”면서, “이 같은 트렌드를 반영한 것이 프로젝트 프리즘이고, 삼성이 각양각색의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을 담아 내는 프리즘 같은 매개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석 삼성전자 소비자가전 부문장 사장이 새로운 비전인 ‘프로젝트 프리즘’과 맞춤형 가전 시대를 여는 첫번째 신제품 비스포크 냉장고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김현석 삼성전자 소비자가전 부문장 사장이 새로운 비전인 ‘프로젝트 프리즘’과 맞춤형 가전 시대를 여는 첫번째 신제품 비스포크 냉장고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프로젝트 프리즘은 삼성전자가 생활가전 사업을 한 단계 도약시키기 위한 새로운 비전이자 프로젝트이다. 단조로운 백색 광선을 갖가지 색상으로 투영해 내는 프리즘처럼 삼성전자가 밀레니얼 세대를 포함한 다양한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과 취향이 반영된 ‘맞춤형 가전’ 시대를 만들어 가겠다는 뜻을 담았다.

삼성전자는 프로젝트 프리즘의 첫번째 신제품으로 비스포크 냉장고를 선보였다. 비스포크란 맞춤형 양복이나 주문 제작을 뜻하는 말로 다양한 소비자 취향에 맞춰 제품 타입, 소재, 색상 등을 제공한다는 의미다.

비스포크 냉장고는 ▲생애주기와 라이프스타일에 따른 나만의 제품 조합이 가능하고 ▲색상·재질 등 나만의 디자인을 선택할 수 있으며 ▲내 주방에 딱 맞게 설치할 수 있다는 점이 돋보인다.

이 제품의 라인업은 소비자가 필요한 제품을 가족 수, 식습관, 라이프스타일, 주방 형태 등에 따라 최적의 모듈로 조합할 수 있도록 1도어에서 4도어까지 총 8개 타입의 모델들로 구성된다.

4도어 프리스탠딩 타입을 제외한 나머지 제품은 주방과 거실의 경계가 사라지는 최근 인테리어 트렌드에 적합한 ‘키친핏(주방가구에 꼭 맞는 사이즈)’이 적용돼 마치 빌트인 가전과 같은 효과를 준다는 삼성측 설명이다.

색상은 화이트ㆍ그레이와 같은 기본 색상은 물론 네이비ㆍ민트ㆍ핑크ㆍ코럴ㆍ옐로우 등의 개성 있는 색상을 각 소재의 특성에 맞게 선정해 9가지로 운영된다. 비스포크 냉장고 출고가는 104만 9천원에서 484만원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국내 유명 디자인 스튜디오인 '슈퍼픽션'의 인기 캐릭터를 제품 전면에 적용한 6종 제품도 출시 후 1년 동안 한정 판매한다.

삼성전자 모델이 강남구 도산대로에 위치한 삼성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에서 맞춤형 가전 비스포크 냉장고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모델이 강남구 도산대로에 위치한 삼성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에서 맞춤형 가전 비스포크 냉장고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