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WWDC, '고사양 맥프로' · 6K 레티나 디스플레이 '프로 디스플레이 XDR' 공개
애플 WWDC, '고사양 맥프로' · 6K 레티나 디스플레이 '프로 디스플레이 XDR' 공개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9.06.04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맥프로 5999달러, 프로 디스플레이 XDR 4999달러 부터 시작...올해 가을에 출시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애플은 3일(현지시간) 미국 새너제이 매키너리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WWDC 19(세계 개발자 대회 2019)에서 전문가용 고사양 데스크톱인 맥 프로와 모니터 애플 프로 디스플레이 XDR을 공개했다. 두 제품 모두 올해 가을에 출시되며 가격은 맥 프로가 최저 5999달러(한화 707만6000원), 프로 디스플레이 XDR은 4999달러(한화 약 589만6000원)부터 시작한다.

이날 IT전문매체 엔가젯은 애플이 WWDC에서 2시간 넘게 기조연설을 진행했지만 결국 쇼를 주인공이 된 것은 앞서 설명한 하드웨어인 맥 프로와 프로 디스플레이 XDR이었다고 보도했다.

애플은 완전히 재설계된 맥 프로는 맥 컴퓨터의 한계를 시험하려는 전문가를 위한 새로운 혁신이며 프로 디스플레이 XDR은 세계 최고의 디스플레이라고 강조했다. 애플에 따르면 맥 프로는 과학·공학용 컴퓨터인 워크스테이션급 PC이며 높은 확장성과 개인별 필요에 따라 설정을 바꿀 수 있는 가변성을 추구했다고 설명했다.

맥프로는 최대 28코어의 제온 프로세서, 1.5테라바이트(TB)의 대용량 메모리, 8개의 PCI 확장 슬롯 등을 갖췄다. 또한 3차원(3D) 애니메이션 창작자들을 위해 그래픽카드도 최대 56테라플롭의 성능을 지원한다.

사진=엔가젯
사진=엔가젯

특히, 성능 증강 카드(Accelerator Card)인 애플 애프터버너를 도입해 8K 프로RES 로(raw) 화질의 동영상 3개 또는 4K 프로RES 로 화질의 동영상 12개를 동시에 재생할 수 있다.

32인치 모니터 프로 디스플레이 XDR(Extreme Dynamic Range)은 해상도 6K(6016x3384)의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100만 대 1의 명암비와 최대 1600니트의 밝기(휘도)를 구현한다. XDR은 차세대 화질 요소로 불리는 HDR(하이 다이내믹 레인지)보다 더 명암 대비를 강화해 현실과 가까운 화질을 구현한 것이다. HDR은 한 화면에서 가장 밝은 곳과 가장 어두운 곳을 더 분명히 표현해 생동감을 높이는 화질 기술을 말한다.

애플은 “맥 프로와 프로 디스플레이 XDR은 애플이 전문가 고객을 위해 내놓는 가장 강력한 도구들"이라며 "전문가들의 작업 속도를 영원히 바꿔놓을 것”이라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