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입국장 면세점' 31일 인천공항서 문 연다...SM면세점 운영
국내 첫 '입국장 면세점' 31일 인천공항서 문 연다...SM면세점 운영
  • 신민경 기자
  • 승인 2019.05.30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 취향 최대한 반영"...에스티로더-조니워커-정관장 등 출국장 면세점 인기 제품 판매

[디지털투데이 신민경 기자] 에스엠(SM)면세점이 오는 31일 오후 2시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T1) 입국장 면세점을 연다. SM면세점은 지난 3월 말 국내 최초로 도입되는 입국장 면세점 사업자로 선정된 후 2개월간 브랜드 유치 및 내부 공사를 마치고 380㎡(T1 입국장 동·서편 각 190㎡) 규모의 매장을 갖췄다.

SM면세점은 매장 구성 및 브랜드 유치시 인천공항 T1과 국제선 기내면세점 이용객의 유형 분석 등 고객 취향을 최대한 반영했다. 이에 에스티로더, 크리니크, 랩시리즈 등과 함께 후, 설화수 등의 국내외 인기 화장품 브랜드를 확보했다. 그리고 조니워커, 로얄살루트, 발렌타인 등 유명 주류 브랜드와 정관장, 패션, 액세서리, 전자제품 등의 품목을 구성해 출국장 면세점의 주요 인기 제품을 입국장에서도 만나볼 수 있도록 했다.

(사진=SM면세점)

또 국내외 중소중견기업 브랜드 제품이 전체 매장 규모의 35%를 차지하는 등 중소-중견기업의 판로 확대를 지원한다. 외국인 입국객에게 국내 중소중견기업의 우수 제품을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인천공항 T1-2 출국장 면세점을 운영해오고 있는 SM면세점은 입국장 면세점 운영 첫 해인 올해, 매출 300억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태훈 SM면세점 대표는 "지난 2015년부터 인천공항 출국장 면세점을 운영하면서 쌓은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입국장 면세점 이용객의 편의를 도모하고 해외 소비를 국내로 전환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모기업 하나투어의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한 신규 고객 창출 및 다양한 컨텐츠를 앞세워 운영 첫 해부터 흑자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SM면세점은 입국장 면세점 첫 구매 고객에게 선불카드 100만원권을 증정하고 1달러 이상 구매자 모두에게 셀로니아 NGF37 마스크팩을 제공한다. 발렌타인 21년산 89달러, 로얄살루트 21년산 90달러 등 개장 기념 특가 상품도 선보인다. 이 외에도 다양한 행사를 통해 이용객에게 많은 혜택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김 대표는 "인천공항 입국장 면세점이 안정적으로 운영되면 국내 다른 공항으로도 확대될 수 있다"며 "국내 최초의 입국장 면세점 사업자로서 책임을 다하고 입국장 면세점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