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D 회장, 컴퓨텍스 기조연설에서 7나노 CPU·GPU 발표
AMD 회장, 컴퓨텍스 기조연설에서 7나노 CPU·GPU 발표
  • 양대규 기자
  • 승인 2019.05.27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양대규 기자] AMD가 컴퓨텍스 2019에서 7나노(nm) 기반의 프로세서와 그래픽카드 신제품을 발표했다. AMD는 이번 신제품을 통해 PC 게이머, 마니아, 콘텐츠 제작자에게 새로운 수준의 성능, 기능 및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AMD 회장 겸 CEO 리사 수 박사는 컴퓨텍스 오프닝 기조연설에서 새로운 ‘젠 2(Zen 2)’ 코어는 이전 젠 아키텍처 대비 15% 향상된 IPC(클럭 당 명령어 처리)를 제공하며 업계 기준을 훨씬 능가하는 역사적인 성능 개선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또한 리사 수 박사는 차세대 AMD 라이젠(Ryzen), 에픽(EPYC) 프로세서에 탑재될 젠 2 CPU 코어는 더욱 강화된 캐시 용량, 재설계된 부동소수점(floating point) 엔진을 포함해 설계 부분에서 고무적인 개선을 이뤄 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12코어의 라이젠 9 프로세서를 포함하는 3세대 AMD 라이젠 데스크톱 프로세서 제품군 ▲AM4 소켓용 AMD X570 칩셋은 PCIe 4.0을 지원하며 출시 시점에 맞춰 50개 이상의 새로운 마더보드를 지원할 예정 ▲PC, 콘솔, 클라우드 게이밍에 적합하도록 설계된 RDNA 게이밍 아키텍처 ▲ 빠른 속도의 GDDR6 메모리 및 PCIe 4.0 인터페이스를 지원하는 7nm 기반의 AMD 라데온 RX 5700 시리즈 게이밍 그래픽 카드 제품군 등을 소개했다.

리사 수 박사는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 OS 플랫폼 부문 총괄 로안 손스 부사장, 에이수스 조 쉬 글로벌 부사장, 에이서 제리 카오 부사장 등과 함께 AMD 고성능 컴퓨팅과 그래픽 생태계에 대해 논의했다.

리사 수 박사는 “2019년은 AMD 창립 50주년이자 도약의 해로, 우수한 제품으로 컴퓨팅과 그래픽 기술의 한계를 넘어설 것”이라며, “차세대 코어인 칩렛(chiplet) 설계에 전략적인 투자를 지속해왔으며, 향상된 공정 기술로 7nm 제품을 고성능 컴퓨팅 생태계에 제공하고 있다. AMD는 업계 파트너와 함께 컴퓨텍스 2019를 통해 차세대 라이젠 데스크톱, EPYC 서버 프로세서, 라데온 RX 게이밍 카드를 선보일 수 있게 되어 매우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