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커머스, 2인 공동 구매 서비스 '톡딜' OBT 시작
카카오커머스, 2인 공동 구매 서비스 '톡딜' OBT 시작
  • 유다정 기자
  • 승인 2019.05.23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인 포함 2명만 모으면 할인...비지인도 가능

[디지털투데이 유다정 기자] 카카오커머스가 2인 공동 구매 서비스 ‘톡딜’의 OBT(오픈 베타 테스트)를 시작했다고 23일 밝혔다.

‘톡딜’ 은 카카오톡 스토어 기반의 쇼핑 서비스인 ‘카카오톡 쇼핑하기’에 새롭게 적용되는 공동 구매 서비스로, 단 2명만 모여도 할인을 받을 수 있는 것이 핵심이다.

지금까지 '카카오톡 선물하기' 서비스가 지인 간에 선물을 주고 받는데 집중했다면, ‘톡딜’은 카카오톡 친구는 물론 모르는 사람과도 함께 구매가 가능한 모델로 지인과 비지인을 포괄하는 관계형 커머스를 지향하는 카카오커머스의 다른 한 축을 이룰 것으로 기대된다.

서비스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톡딜’로 지정된 상품의 상세 페이지에 나오는 ‘딜 오픈’ 버튼을 누르고 결제를 진행하면 직접 나의 딜을 만들 수 있다. 딜 오픈 24시간 내 다른 참여자가 1명만이라도 함께 구매하면 톡딜이 성사된다. 물론, 타 이용자가 만든 딜 상품을 선택/결제해도 톡딜이 성사돼 할인 가격으로 구매가 가능하다.

또한 구매가 확정되면 ‘카카오포인트’가 리워드로 돌아가는 혜택도 제공된다. 딜 개설자는 결제금액의 2%, 딜 참여자는 결제금액의 1%를 ‘카카오 포인트’로 적립 받는다. ‘카카오포인트’는 카카오톡 쇼핑하기, 카카오톡 선물하기 등 다양한 카카오커머스 플랫폼에서 ’1포인트당 1원’으로 현금처럼 사용 가능하다.

카카오커머스 측은 “새로운 형태의 구매 방식이 이용자와 판매자 모두에게 유익한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용자들에게는 구매가 성사되기까지 많은 인원수를 모으고 기다려야 하는 기존 공동구매의 허들을 최소화하면서 가격 할인의 혜택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마케팅 공간이 부족해 최근 극심한 가격 경쟁을 겪고 있는 판매자들에게는 매출에 비례해 마케팅 예산을 집행할 수 있는 효과적인 마케팅 기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톡딜은 정해진 시간 동안만 노출된 상품과 가격으로 수요를 조직하도록 도와줌으로써 마케팅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 이라고 전했다.

‘톡딜’은 6월말부터 정식 서비스 될 예정이며 다음쇼핑, ‘카카오톡 #(샵)쇼핑’, 카카오스타일 등 카카오커머스의 다른 플랫폼에도 함께 노출된다. 

(이미지=카카오)
(이미지=카카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