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 청년 고용 숨통돼"...과기정통부, 정보통신업계 30~49세 취업자 16개월 연속 증가해
"ICT, 청년 고용 숨통돼"...과기정통부, 정보통신업계 30~49세 취업자 16개월 연속 증가해
  • 석대건 기자
  • 승인 2019.05.22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석대건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은 2019년 4월 ICT서비스 및 SW산업의 정보통신업계 취업자가 전년 동기 대비 5.4% 증가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로써 IT업계 취업자는 16개월 연속으로 증가세를 기록 중이다.

정보통신업은 한국표준산업분류 10차개정 기준 대분류에 따라, 출판업, 영상·오디오 기록물 제작 및 배급업, 방송업, 우편 및 통신업, 컴퓨터 프로그래밍, 시스템 통합 및 관리업, 정보서비스업으로 구성된다.

정보통신업 취업자 수는 2,704만명 규모의 전체 산업 중 3.2%지만, 증가 규모는 총 17만 명의 전체 산업 취업자 중 25.9%를 차지한다.

특히, 30~49세 취업자가 전체 산업에서는  27만 7천 명 줄어든 반면, 정보통신업에서는 2만 천 명 증가해 54만 5천 명을 기록했다.

(자료=과기정통부)
30~49세의 정보통신업(좌)와 전체 산업(우) 취업자 변화 (자료=과기정통부)

성별로는 여성 취업자의 증가율은 5.5%로, 25만 명을 기록했으며, 남성취업자 증가율 역시  5.5% 기록해 60만 9천 명으로 나타났다.

과기정통부는 전체 산업에서 고용이 감소한 30세∼49세 청장년층이 정보통신업에서 취업자 증가세가 높게 나타나, 청장년의 안정적인 고용 확대에 정보통신업이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