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1천여 개 상품 '트렌드 패션위크’ 마련
11번가, 1천여 개 상품 '트렌드 패션위크’ 마련
  • 이길주 기자
  • 승인 2019.05.22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선 행사로 트렌드패션 거래 최대 2배 이상↑
T멤버십 22%에 추가 22% 할인

[디지털투데이 이길주 기자] 커머스포털 11번가(대표 이상호)가 22일부터 28일까지 7일간 ‘트렌드 패션위크’를 연다. 트렌드 패션위크에서는 여성의류, 남성의류, 언더웨어, 가방, 신발 등 300여 셀러들의 1천여 개 트렌드패션 상품에 T멤버십 최대 22% 할인(최대 5천원)에 추가 22% 할인(최대 5천원) 혜택이 제공된다.

또 젬마월드, 업타운홀릭, 로렌하이, 시크헤라, 사뿐 등 170여 개 인기 스토어를 한자리에 마련해 고객들이 여름 신상품을 한눈에 비교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초여름 날씨에 이른 5월부터 여름 패션상품이 인기중인 가운데 11번가에서는 5월 들어(5/1~21) ‘반바지’ 거래액이 지난달 대비 488%, ‘반팔티’는 115% 급증하며 여름 의류를 찾는 고객들이 크게 늘어났다.

이에 이번 행사는 올 여름 인기를 모을 린넨 자켓, 쉬폰 원피스, 오프숄더 블라우스부터 여름철 가볍게 입기 좋은 1만원대 반팔티 등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는 회사측 설명이다.

11번가, 7일간 ‘트렌드 패션위크’를 연다.(사진=11번가)
11번가, 7일간 ‘트렌드 패션위크’ 연다.(사진=11번가)

22일 밤 11시에는 여름시즌에 꼭 필요한 ‘투투삭스 덧신(40켤레)’을 6090원에, 오는 24일 오전 11시에는 여름휴가 시즌을 맞아 준비한 ‘다니엘레이 캐리어 랜덤박스’를 1만2000원에 500개 한정으로 판매하는 등 파격적인 가격대의 상품도 선보인다.

11번가는 지난 3월부터 매달 22일부터 28일을 ‘트렌드 패션위크’로 지정하고 트렌드패션 카테고리에 한해 T멤버십 최대 22% 할인과 중복할인쿠폰을 제공해 다양한 패션의류∙잡화를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행사를 진행해 오고 있다.

행사를 처음 시작한 지난 3월(22~28일) 트렌드패션 거래액은 1월~2월(22~28일) 평균 거래액보다 93% 늘고, 4월에는 1월~2월보다 114%나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1번가 이현주 트렌드 팀장은 “11번가 데이터에 따르면 보통 새로운 달과 계절을 맞이하기 직전인 월 말에 패션쇼핑 거래가 늘어나는 편인데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해 매월 말 고정적인 할인행사를 마련한 점이 효과를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4월 행사에서 1월~2월 대비해 거래가 많이 늘어난 카테고리는 ‘언더웨어’(150%▲)였는데 ‘여름 홈웨어 타임특가’부터 여성 브라렛 브랜드 ‘컴포트랩’ 30% 할인 행사 등 여름 시즌을 대비한 고객 수요에 맞춰 미리부터 행사를 진행한 영향이다.

11번가는 앞으로도 매월 ‘트렌드 패션위크’ 행사를 통해 시즌보다 한발 앞선 특가 행사와 그간의 판매 데이터에 기반한 고객 수요에 맞는 트렌디한 상품 수급을 이어갈 계획이다.

11번가 임현동 패션담당은 “고객들이 매달 한번씩 트렌디한 패션상품을 쇼핑하는 득템의 날로 패션위크를 손꼽아 기다릴 수 있도록 매달 행사에 알찬 혜택들을 마련할 것”이라며, “6월~7월 행사에서는 본격적인 여름 수요를 잡는 시즌상품과 콘텐츠를 소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