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인공지능 홈로봇 ‘LG 클로이’ 본격 판매
LG전자, 인공지능 홈로봇 ‘LG 클로이’ 본격 판매
  • 양대규 기자
  • 승인 2019.05.12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양대규 기자] LG전자가 16일부터 인공지능 홈로봇 ‘LG 클로이’를 본격적으로 판매한다.

이번에 선보이는 ‘LG 클로이’는 CJ오쇼핑에서 ‘아들과딸북클럽 LG 클로이’ 패키지 상품으로 판매된다.

‘LG 클로이’는 ▲5인치 LCD 디스플레이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Clova)’ ▲아동용 콘텐츠업체인 ‘주식회사 아들과딸’의 교육 콘텐츠 등을 탑재했다.

이 제품은 가정에서 아이들에게는 교육용 로봇과 반려 로봇이 되어 주고 어른들은 인공지능 스피커 등으로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다.

‘LG 클로이’는 동화를 읽어주거나 자장가를 들려줄 뿐만 아니라 랩을 해달라고 하면 신나는 비트의 음악을 재생하며 춤을 추기도 한다. 또 표정과 음성으로 즐거움, 슬픔 등 다양한 감정을 표현해 아이들과 감성적으로 교감하는 반려로봇이 된다.

(이미지=LG전자)
(이미지=LG전자)

 

아이 혼자서 음성으로 쉽게 사용할 수 있는 것도 큰 장점이다. 예를 들어 “헤이 클로이, 아들과딸북클럽 피터팬 영상 틀어줘”라고 말하면 LG 클로이는 해당 영상을 찾아 바로 보여준다.

또 ‘LG 클로이’는 LG전자가 국내 시장에 선보인 로봇 가운데 처음으로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를 탑재했다. LG전자와 네이버가 가전 중심의 스마트홈에서 미래 사업인 로봇으로까지 협력을 확대하는 데 의미가 크다.

클로바를 탑재한 ‘LG 클로이’는 활용 범위가 넓다. 날씨정보, 길 안내, 오늘의 운세, 동화 읽어주기 등 생활 밀착형 서비스를 비롯해 네이버TV의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까지 보여준다.

뿐만 아니라 사용자는 ‘LG 클로이’를 통해 세탁기, 에어컨, 공기청정기 등 다양한 가전 제품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헤이 클로이, 에어컨 22도로 설정해줘”라고 말하면 에어컨이 스스로 희망온도를 변경한다.

‘아들과딸북클럽 LG 클로이’ 패키지 상품의 가격은 36개월 약정 기준 월 5만9천원이다.

한편 35년 전인 1984년 LG전자의 전신인 금성사는 학생들에게 로봇의 기초 원리를 알려주기 위해 교육용 로봇 ‘Top1’을 선보인 바 있다.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노진서 전무는 “고객의 생활 속에서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차별화된 로봇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