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유니온페이와 손잡고 중국 등 해외결제 확대
우체국, 유니온페이와 손잡고 중국 등 해외결제 확대
  • 유다정 기자
  • 승인 2019.05.08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사 카드사업 MOU...6월부터, 서명 없이 터치로 쉽고 빠르게 결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글로벌카드사인 유니온페이인터내셔날(UPI)과 8일 서울중앙우체국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비접촉식 카드 결제 서비스 적용, 여행 특화서비스 공동개발 등 카드 사업을 위해 상호협력하기로 했다.

유니온페이 인터내셔날은 비자(VISA), 마스터(MASTER)와 더불어 해외결제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로벌 국제카드 브랜드사로 3월말 현재 전세계 174여개 국가에서 해외 지불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우체국체크카드는 2011년부터 전국 우체국에서 발급되고 있으며,  지난해 비자(VISA), 마스터(MASTER)에 이어 올해 UPI와 제휴를 통해 전 세계 가맹점에서 연회비 없이 다양한 해외결제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되었다. 

이번 협약으로 우체국체크카드는 근거리무선통신(NFC) 단말기에 터치(퀵패스·QuickPass)해 결제하는 비접촉식 결제 서비스를 적용하게 된다. 고객이 우체국체크카드를 퀵패스 방식으로 결제하면 서명 필요없이 간단한 터치로 쉽고 빠르게 결제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차별화된 여행 특화서비스를 공동 개발해 우체국체크카드에 반영하고, 양사간 비즈니스 활성화를 위한 마케팅을 공동 추진할 계획이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왼쪽)과 차이지앤뽀 유니온페이 인터내셔날 총재가 해외 카드 결제사업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8일 서울중앙우체국에서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6월부터 우체국체크카드를 사용하는 고객은 서명 필요없이 간단한 터치로 쉽고 빠르게 결제할 수 있게 된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왼쪽)과 차이지앤뽀 유니온페이 인터내셔날 총재가 해외 카드 결제사업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8일 서울중앙우체국에서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6월부터 우체국체크카드를 사용하는 고객은 서명 필요없이 간단한 터치로 쉽고 빠르게 결제할 수 있게 된다.

우정사업본부는 중국 시장에 특화된 네트워크를 보유한 UPI와 해외결제 업무제휴로 중국인 유학생, 소상공인, 중국 등 동남아시아 관광객들이 우체국 체크카드를 쉽고 빠르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여 우체국 체크카드 수익증대와 고객서비스를 높일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390만 명 우체국 체크카드 고객이 더욱 편리하게 체크카드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면서 “우체국은 앞으로도 다양한 서비스로 서민가계에 도움을 주는 착한금융이 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