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우아한형제들, 자율주행 배달로봇 상용화 나선다
'배달의민족' 우아한형제들, 자율주행 배달로봇 상용화 나선다
  • 유다정 기자
  • 승인 2019.05.03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대학교와 자율주행 배달로봇 상용화 MOU 체결

[디지털투데이 유다정 기자]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건국대학교와 자율주행 배달 로봇의 상용화 및 사람과 로봇 간의 상호작용 연구 협력을 위한 제휴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업무협약식은 2일 서울 광진구 건국대학교 행정관에서 민상기 건국대학교 총장과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 등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협약에 따라 우아한형제들과 건국대학교는 자율주행 배달로봇이 실생활에 활용되기까지 필요한 다양한 연구를 함께 해 나갈 계획이다. 

연구는 건국대 미디어 커뮤니케이션학과 디지털커뮤니케이션 연구센터(센터장 황용석 교수)가 수행한다. 올해 안에 건국대학교 캠퍼스에서 자율주행 배달로봇의 실외 주행 테스트를 추진한다는 구체적인 방안도 포함됐다.

이 밖에도 양측은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자율주행 로봇 상용화를 위한 산학 협력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관련 산업 연구개발을 활성화하기 위한 교육, 현장실습, 창업보육, 연구 인력 교류 등을 진행한다. 이에 더해 우아한형제들은 건국대학교에서 진행하는 미래 기술 관련 공모전에 장학금 2천만 원을 기부한다.

민상기 건국대학교 총장은 “인공지능, 로봇, 자율주행차량 등 4차 산업의 등장으로 미래가 앞당겨지고 있는 현 시점에서 학생들이야말로  미래 산업을 이끌 핵심 자원”이라며 “우아한형제들같은 기술 기업과의 협력은 학생들에게 앞선 경험과 교육을 선물해 줄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그동안 중장기적인 관점으로 꾸준하게 발전시켜왔던 자율주행 배달 로봇 사업을 함께 할 든든한 파트너를 맞이하게 됐다”며 “지식과 경험, 우수한 인재를 갖춘 건국대학교와 협력해 우리 일상을 더욱 편리하게 만들어 줄 기술들을 단계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배달의민족은 외식 산업 인프라 개선 및 고도화를 위한 미래 기술에 투자해 왔다. 2017년부터 프로젝트에 착수해 작년 실내 푸드코트 서빙 로봇 ‘딜리’와 레스토랑 서빙 로봇 ‘딜리 플레이트’를 시범 운영했다. 올해 4월에는 잠실 레이크팰리스 아파트 단지에서 실외 주행 로봇의 시범 운영도 했다.

왼쪽부터 민상기 건국대 총장과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가 지난 2일 서울 광진구 건국대학교 행정관에서자율주행 배달 로봇의 상용화 및 사람과 로봇 간의 상호작용 연구 협력을 위한 제휴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이미지=우아한형제들)
왼쪽부터 민상기 건국대 총장과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가 지난 2일 서울 광진구 건국대학교 행정관에서자율주행 배달 로봇의 상용화 및 사람과 로봇 간의 상호작용 연구 협력을 위한 제휴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이미지=우아한형제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