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이것이 스마트시티' 화웨이 선전 캠퍼스 가보니
[르포] '이것이 스마트시티' 화웨이 선전 캠퍼스 가보니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9.04.19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AI, 빅데이터, 클라우드...화웨이, 교통과 항공에 스마트시티 기술 우선 적용

# 중국 광둥성 선전(shenzen)시에서 개인 비자카드 결제를 하려는 순간, 결제가 불가능하다고 떴다. 다시 결제하려고 해도 되지 않는다. 머지? 하고 생각한 순간 스마트폰 앱 위챗에서 알람이 뜬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카드가 복제됐다는 메시지이다. 카드가 복제된 뒤 약 10초 후부터 결제가 되지 않는다고 화웨이 관계자는 전했다. 간단한 기술처럼 보이지만 생각보다 복잡한 기술이다. 국가간 경계를 넘어서고 요구되는 사항이 많이 때문이다. AI(인공지능)을 접목해 패턴을 분석해야 하고 개인 정보를 분별해내야 하는 기술이 필요하다. 미래 스마트시티 시대에는 뱅킹 기술 역시 현재보다 진화된다. 

[선전(중국)=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중국의 통신장비 기업 화웨이가 5G와 AI, 빅테이터를 이용한 스마트시티를 선보였다. 화웨이의 스마트시티 기술은 교통과 항공에 우선적으로 적용되고 있다. 이런 스마트시티 기술이 물류, 자율주행, 스마트팩토리 등 인터스트리 전 분야에 확대될 경우 한정적인 자원을 보다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화웨이는 지난 16일부터 선전시에서 열리는 HAS(화웨이 애널리스트 서밋) 2019를 위해 한국 기자단을 초청했고, 선전에 위치한 화웨이 본사 캠퍼스를 공개했다. 이곳 전시장에서는 화웨이가 자신 있게 선보이는, 5G와 AI를 통한 미래의 스마트시티가 펼쳐졌다.

화웨이가 공개한 교통 분야 스마트시티 기술/사진=백연식 기자
화웨이가 공개한 교통 분야 스마트시티 기술/사진=백연식 기자

5G는 초고속, 초연결, 초저지연 등의 특징으로 모든 것이 연결되고 지능화된다. 이에 따라 IoT(사물인터넷) 역시 지금보다 훨씬 활성화된다. 자율주행이 등장하고 가로등이나 쓰레기통 등 생활에 밀접한 서비스가 보다 편리해질 전망이다. 이미 화웨이의 본사가 위치해 있는 선전의 경우 위챗페이로 모든 결제가 가능하다.

화웨이가 선보인 스마트시티 기술 중 기자에게 가장 인상적인 것은 바로 스마트 에너지였다. 전기, 수도 등은 우리 생활에 없어서는 안 될 필수 시설이기 때문이다. 스마트 미터기가 가정에 다 보급되고 빅데이터와 이를 컨트롤하는 AI가 더해진다면 이용자들의 수요를 정확히 파악하고 생산량을 조절하는 것이 가능하다. 또한 이용자의 패턴을 분석해 전원을 안끄고 출근하더라도, 자동 알람을 통해 전원을 차단할 지 권하기도 한다. 간단해 보이는 기술이지만 정확한 센서링와 미터링을 통해서만 가능하다.

사회가 발전되고 진화될수록 비행기 등 항공의 수요 또한 증가한다. 각 나라마다 공항을 늘리고 시설을 확충하는 것이 이 때문이다. 바쁜 도시인들에게 연착 등은 불청객일 수 밖에 없다. 스마트시티 시대에는 빅데이터와 AI를 통한 항공기의 효율적 배치 또한 가능하다. 이미 영국을 포함한 TOP 3 공항에 화웨이의 항공 시스템이 적용돼 있다. 빅데이터와 AI를 사용할 수 있게 하는 인프라는 바로 5G다.

화웨이의 스마트시티 기술 중 시내 교통 시스템/사진=백연식 기자
화웨이의 스마트시티 기술 중 시내 교통 시스템/사진=백연식 기자

교통 상황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대형 스크린 역시 눈에 띄었다. 도로 주변에 설치된 카메라가 지나가는 사람과 차량의 모습을 실시간으로 촬영한다. 모니터링 화면에는 차량 번호판과 함께 차 모델명과 색상까지 뜬다. 예를 들면 남성, 나이대, 검은색 코트 상의, 청바지라는 키워드가 스크린에 뜨는 것이다. 이 모든 것은 AI를 통해 가능하다. AI가 영상이나 이미지를 자체 분석해 키워드로 결과를 낼 수 있다.

화웨이는 이미 AI가 적용된 공항 셀프 탑승 시스템을 선전 공항에 테스트 베드 형태로 서비스 중이다. 카메라를 통해 본인 인증이 이뤄지고 개인정보 확인이 가능하다. 항공권의 역할을 얼굴이 대신하는 것이다. 선전 공항의 경우 앞으로 화웨이의 공항 셀프 탑승 시스템의 기능이나 기기 대수가 더 확대될 예정이다. 화웨이는 이미 본사가 있는 중국 선전시 가장 큰 번화가에 AI가 도입된 신호등을 통해 교통 지연을 줄이고 있다. 기존에는 차의 운전자가 신호등을 감지했지만, AI를 통해 신호등이 차를 체크하고 통행을 맞추는 방식이다. 출퇴근 때마다 막하는 선전시의 교통에 상당 부문 도움이 됐다고 화웨이 측은 설명했다.

한편, 화웨이의 사업부문은 크게 3가지로 나눠진다. 엔터프라이즈 부문, 캐리어(이동통신사) 사업 부문, 컨슈머 비즈니스(스마트폰) 부문이다. 이중 가장 성장이 크게 이뤄지고 있는 부문이 바로 엔터프라이즈다. 작년의 경우 전년에 비해 20%의 성장을 기록했다. 다가오는 2025년의 경우 5G가 현재의 LTE처럼 안정화에 접어드는데다가 약 85%가 클라우드로 사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즉, 화웨이의 엔터프라이즈 부문은 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볼 수 있다.

크리스 페레이라(Chris Pereira) 화웨이 홍보 담당 디렉터는 “앞으로 본격화될 5G 시대에는 동시적 리얼 타임으로 모든 것이 이뤄진다”며 “모든 만물이 연결되고 지능형 사회가 되기 때문에 사회 보장 시설 등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화웨이의 스마트시티 기술 중 뱅킹 시스템/사진=백연식 기자
화웨이의 스마트시티 기술 중 뱅킹 시스템/사진=백연식 기자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