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52시간제에 대비해 유연근로하는 ICT기업들...배민 주35시간 근무제도
주52시간제에 대비해 유연근로하는 ICT기업들...배민 주35시간 근무제도
  • 유다정 기자
  • 승인 2019.04.17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 ICT기업 '주 52시간' 정착 위한 유연근로제 도입 사례 공유

[디지털투데이 유다정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7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주52시간 노동시간단축 제도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주요 기업의 유연근로제 도입 사례를 공유하는 세미나’를 개최했다.

주52시간제도란 주간 최대 노동시간을 68시간에서 52시간(연장근로 12시간 포함)으로 단축하는 제도다. 300인 이상 기업은 지난해 7월부터 적용됐으며, 300인 미만∼50인 이상 기업은 내년 1월, 50인 미만∼5인 이상 기업은 2021년 7월부터 시행된다.

먼저 네이버는 2018년 8월부터 포괄임금제 폐지와 함께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도입했다. 

SKT는 2018년 4월부터 전체 구성원을 대상으로 2주 단위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올해 3월부터 R&D 등 특정 조직의 유연성과 업무몰입도 향상을 위해 4주 단위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운영하고 있다.

우아한 형제들은 주35시간 근무제(월요일 1시 출근 등), 팀별 탄력적 근로시간제와 함께 재택근무, 임신기 자율선택근무 등을 운영하고 있다.

밸런스히어로는 외국기업과의 효율적인 업무 추진 등을 위해 선택적 근로시간제의 하나인 시차출퇴근제를 도입·운영 중이다.

발표에 참여한 기업들은 유연근로제도 도입을 통해 노동시간이 단축됐고 직원들의 만족도와 함께 생산성도 향상된 것으로 평가했다.

용홍택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유연근로제를 성공적으로 도입한 모범 사례가 널리 확산돼 기업의 생산성과 근로자의 삶의 질 모두 향상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17일 오후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주52시간 노동시간단축 제도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주요 기업의 유연근로제 도입 사례를 공유하는 세미나가 개최됐다. 용홍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이 참석자들에게 인사말씀을 하고 있다.(이미지=과기정통부)
17일 오후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주52시간 노동시간단축 제도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주요 기업의 유연근로제 도입 사례를 공유하는 세미나가 개최됐다. 용홍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이 참석자들에게 인사말씀을 하고 있다.(이미지=과기정통부)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