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5G 팝업스토어 '일상로 5G길' 방문객 5만명 넘어
LG유플러스, 5G 팝업스토어 '일상로 5G길' 방문객 5만명 넘어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9.04.14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투데이 백연식 기자] LG유플러스 5G 서비스 팝업스토어인 일상로 5G길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5G 서비스를 체험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서울시 강남구에 이달 1일 오픈한 5G 서비스 팝업스토어 일상로 5G길이 오픈 약 2주일 만인 지난 13일, 누적 방문객 5만 명을 넘어섰다고 14일 밝혔다.

오픈 당일 1500명이었던 일 단위 방문객 수(평일 기준)는 167%가 증가해 지난 12일, 4000명을 돌파했다. 주말에는 하루 평균 5000명이 넘는 방문객이 일상로 5G길을 찾아 LG유플러스 5G 서비스를 체험했다.

이 기간 동안 300명이 넘는 외국인이 이곳을 방문해 AR(증강현실), VR(가상현실), 스포츠 등 LG유플러스 5G서비스를 직접 체험했다. 영국 국영방송사인 BBC, 카타르 방송사인 알자지라 등 해외 방송사 취재진도 방문했다.

방문객 설문조사에 따르면 방문객 중 LG유플러스 고객은 26%, 타사 고객이 74%였으며, 연령별로는 20대가 59%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30대 비중은 두 번째로 많은 22%로 20~30대가 전체 방문객의 80%를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인이나 친구와 함께 방문하는 비중도 73%에 달했다.

서비스 중에서는 U+VR, U+AR을 체험할 수 있는 만화방, 혼밥식당, 클럽 등이 가장 많은 인기를 끌었다. 붐비는 시간에는 이들 서비스 체험을 위해 최고 20~30분씩 줄을 서서 대기하는 고객들도 볼 수 있었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고객들은 만화방에서 VR헤드셋을 착용해, 고화질의 몰입감으로 U+VR 웹툰을 즐길 수 있다. 혼밥식당에서는 손나은, 이달의 소녀, 차은우 등 유명 연예인과 1:1로 스타데이트를 즐기는 것도 가능하다.

U+AR 서비스는 실제 스타가 눈앞에서 보듯 3D로 나타나고 자유롭게 360도 회전이 가능하다. 클럽에서는 청하, AOA 등 TV속 스타를 불러내 함께 춤을 추며 영상을 찍고, 원하는 대로 돌려가며 스타의 퍼포먼스 영상을 감상 할 수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사진=LG유플러스)

석혜영 LG유플러스 마케팅전략2팀 팝업스토어 PM(프로젝트 매니저)은 “VR 400여편, AR 400여편, 공연 5300여편 등 경쟁사 대비 압도적인 수와 화질의 5G 콘텐츠를 생활 속에서 익숙한 공간들을 중심으로 체험하도록 한 것이 인기의 비결”이라며 “앞으로도 고객 기대에 맞춰 콘텐츠를 지속 확대하고 고객이 자발적인 참여를 이끌 수 있는 차별적 마케팅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일상로 5G길은 5월 말까지 휴일 없이 매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된다. 일상로 5G길에 마련된 ▲혼밥식당 ▲유플극장 ▲만화방 등에서는 VR서비스를, ▲클럽 ▲레스토랑에서는 AR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다. ▲스포츠펍과 ▲아이돌뷰티샵에서는 5G콘텐츠 서비스로 진화된 U+프로야구, U+골프, U+아이돌 라이브 체험이 가능하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디지털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디지털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